유가는 올랐는 데...7월부터 석달간 적용할 전기요금 동결할 지 21일 발표.

신수용 대기자 | 기사입력 2021/06/20 [12:21]

유가는 올랐는 데...7월부터 석달간 적용할 전기요금 동결할 지 21일 발표.

신수용 대기자 | 입력 : 2021/06/20 [12:21]

 

▲ 한국전력이 21일 오는 7월부터 적용하는 3분기 전기요금 인상여부를 발표한다[사진= 한전 제공]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서울]신수용 대기자/한국전력이 21일 오는 7월1일부터 적용하는 3분기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발표한다.

 

올해 들어 국제유가 등 연료비가 오른 만큼 전기요금을 인상이 불가피하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와 서민가계부담등을 고려해 동결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정부와 한전은 올해부터 전기 생산에 들어간 연료비를 3개월 단위로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내달 1일부더 적용될 3분기 전기요금은 지난 3∼5월 연료비를 토대로 결정된다.

 

이 기간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배럴당 64달러 수준으로 2분기 기준 시점(작년 12월∼올해 2월)의 평균 가격(55달러)보다 16%가량 인상됐다.

 

이를 감안하면 3분기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나  동결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올들어 국제유가가 급격히 오르며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9년 1개월 만에 가장 많이 치솟는 등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 때문이다.

 

7월부터 월 200㎾h 이하 전력을 사용하는 일반가구의 전기요금이 기존 대비 2000원 오르는 점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이들 가구에 적용하는 주택용 필수사용공제 할인액이 다음 달부터 월 4000원에서 월 2000원으로 축소돼서다.

 

 할인 혜택 축소 대상 가구는 약 990만 가구로 추산된다.

 

 정부는 앞서 2분기 전기요금 인상도 유보했다.

 

 연료비 상승분을 반영하면 kWh당 2.8원 올렸어야 했으나 공공물가 인상을 자극하고 서민 가계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요금을 1분기와 같이 동결했다.

 

정부가 이번에도 인상을 유보하면 연료비 연동제가 유명무실하다는 논란과 함께, 연료 가격 상승분을 제때 전기요금에 미반영돼  한전 실적에도 부담을 줄 수있어서다.

 

정부 관계자는 "연료비 인상분과 국민 생활 안정 등을 종합해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