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최대 확보 '동서분주'

주행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21:17]

유기상 고창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최대 확보 '동서분주'

주행찬 기자 | 입력 : 2021/05/11 [21:17]

 

 유기상 고창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최대 확보 '동서분주'

 

 

[로컬투데이=고창] 주행찬 기자/ 유기상 고창군수가 내년도 국가예산 최대 확보를 위해 세종시 정부부처를 방문하고, 현지에서 전략을 모색하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유기상 군수를 비롯한 과·관·소장 등이 세종시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 등을 방문해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내년 예산안 반영을 건의했다.

 

고창군 주요 현안사업으론 ▲노을, 생태갯벌 플랫폼 조성사업 ▲ 하수도 및 하수관로 정비사업 ▲도천지구 치수능력 확대사업 ▲제3차 연안정비사업 ▲구암 재해위험개선지구 및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 등이다.

 

특히 이날 부처방문 이후에는 세종비즈니스센터 회의실에서 유기상 군수 주재로 현지전략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선 부처 반응에 따라 사업들을 분류해 미온적이거나 부정적인 사업들은 논리를 보강하는 등 대응방안을 찾고, 긍정적인 사업들은 타당성을 보강해 예산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챙겼다.

 

앞으로도 군은 부처 예산이 기재부로 넘어간 뒤에도 지속적으로 전략회의를 열고, 주요 현안사업이 내년도 국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코로나19 위기를 지역발전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국가예산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국회의원 및 중앙 부처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내년도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