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6개 분야 33억원 지원책 마련

법인택시·전세버스 운수종사자 혜택 등 반영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2:32]

경남도,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6개 분야 33억원 지원책 마련

법인택시·전세버스 운수종사자 혜택 등 반영

박성순기자 | 입력 : 2021/04/19 [12:32]

▲ [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전경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경상남도가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지원에 발맞추어 재난지원금 사각지대와 피해액 대비 정부지원이 상대적으로 적은 분야를 발굴해 총 33억 원 규모의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분야별로 문화·예술·체육 3개 분야에 8억 5400만 원, 의료 1개 분야에 2억 2200만 원, 운수업계 2개 분야에 22억 1600만 원의 현금성 지원을 추진한다.

 

이번 지원은 지난 2월에 정부 3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로 관광업체, 문화예술인 등 4개 분야 96억 5000만 원 현금성 지원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사각지대에 대한 지원이다.

 

우선, 코로나19로 대중적 집합활동이 제한되면서 행사, 공연, 축제 등 취소로 매출액이 급감, 고사 직전인 도내 800여개 행사대행업체에 대하여 운영지원비 100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은 33개소 실외 풋살장 시설에 대해서도 100만 원이 지원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관람료 및 교육프로그램 수입이 급감한 도내 사립 박물관, 미술관 21개소는 대부분 비영리 시설로 정부 4차 버팀목 플러스자금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정부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운영안정비로 100만 원씩 지원한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남도 자체적인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통한 이용인원 제한과 이용자 방역수칙 강화로 영업손실을 입은 도내 222개소 체험방형태 의료기기 판매업소에 100만 원을 지원한다.

 

승객과 운행 감소로 소득이 감소한 법인택시와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정부 4차 지원금 70만 원에 추가하여 도와 시군에서 총 30만 원을 분담하여 지원키로 하였다. 도내 법인택시 기사 4826명, 전세버스 기사 2559명이 수혜를 받는다.

 

도는 사각지대 직접지원은 4월 중에 접수받아 집행할 계획이다. 신청방법, 장소 등 자세한 내용은 경상남도 누리집 ‘공지사항’과 ‘코로나19 대응 종합지원대책’ 게시란을 참조하면 된다.

 

일부 시군에서 운수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지원금을 먼저 지원했더라도 도비는 형평성을 고려해 전 시군에 지원할 계획이며, 중복 지원 여부는 시군 자체적으로 판단하도록 하였다.

 

도는 이번 대책에 소요되는 재원은 추경편성 전 신속집행을 위해 재해구호기금과 예비비로 활용하며, 시군에서 지원예산의 50%를 부담해서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