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1:15]

대전시의회,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4/19 [11:15]

▲ [사진제공=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규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의회가 19일 ‘일본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정부를 규탄했다.

 

의회에 따르면 앞서 일본정부는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 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125만 844톤의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처리 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시의회는 “이번 일본정부의 결정은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시하고 동아시아 바다에 방사능을 내보내겠다는 무책임한 결정이며, 우리의 해양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처사”임을 지적했다.

 

이어 "방류된 오염수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독일 헬름홀츠 해양연구소의 시뮬레이션에서도 나타난 것처럼 즉각 제주도와 동해로 유입될 것이 자명하다"며 "그런데도 최인접국인 우리나라는 물론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충분한 협의나 양해조차 없이 이뤄진 일방적인 조치”임을 분명히 했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일본정부의 반인륜적, 반환경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일본정부는 한일 우호 관계의 근간을 훼손하고, 유엔해양법 협약을 위반하는 무단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일본정부는 오염수 관련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인 검증을 수용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결의대회를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