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청, 전화금융사기...강력형사 투입 '일벌백계'

주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7:18]

충북경찰청, 전화금융사기...강력형사 투입 '일벌백계'

주우정 기자 | 입력 : 2021/04/14 [17:18]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청주] 주우정 기자/ 충북경찰청(청장 임용환)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급증으로 서민경제를 불안케 하는 범죄 유형에 효과적으로 대응키 위해 총력대응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도내 전화금융사기 범죄는피해금을 수취하는 범죄 유형이 과거계좌이체형 범죄에서 현재 대면(인출)편취형 범죄 추세로 빠르게변화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으로 ▲수사체질 개선 ▲적극적 홍보활동 전개, ▲금융기관ㆍ지자체 등 공동체 치안협업 등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최근 범죄유형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키위해 ‘신속한 현장 출동, CCTV 분석 등 즉시성 있는 추적수사에특화된 형사기능이 대면(인출)편취형 범죄를 전담 수사’토록 하는등 검거와 더불어 피해의 사전 예방을 위해 타 기능 및 지자체 등과협업하여 전방위 예방ㆍ홍보활동과 자체 시책인 ‘금융범죄예방관’ 활동을 현재 2ㆍ3금융권 활동에서 제1금융권까지 확대하여 운영한다.

 

또한, 전화금융사기 대면편취의 핵심 역할을 하는 현금 수거책은 고액의 수당을 미끼로 전화금융사기 조직의 하부 조직원으로 이용되고 있어 검거 시 종합적 수사를 통해 구속 등 일벌백계하고 있는점을 반드시 인식하고 ‘현금 수거는범죄’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범죄조직에 연루되어 처벌받지 않도록 조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주민들께서는 핸드폰으로 저금리 대환대출해준다며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갚으라고 하는 것은 전화금융사기 전형적 수법이니 ‘의심하고, 전화 끊고, 확인’ 하라고 당부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범죄발생 시 주민들에게 경제적 타격이 큰 점을 충분히 고려, 전 기능과 함께 총력 예방 및 엄정한 사법 처리 단행 등 검거 활동을 병행하여 전개할 것이며,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