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경기도 3개 공공기관 이전 유치’ 신청서 전달

경기주택도시공사, 경제과학진흥원, 신용보증재단 3곳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5:57]

고양시, ‘경기도 3개 공공기관 이전 유치’ 신청서 전달

경기주택도시공사, 경제과학진흥원, 신용보증재단 3곳

김영남 기자 | 입력 : 2021/04/13 [15:57]

 

[로컬투데이=고양] 김영남 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경기도 3차 공공기관(7개) 이전 유치 공모에 3개 기관을 신청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12일 경기도 제1부지사를 만나 경기주택도시공사(GH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신용보증재단 등 3개 기관의 적극적인 유치 의지를 밝히며 신청서를 전달했다.

 

이 시장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약 812만 7,000㎡ 규모로 조성되는 창릉3기 신도시에 20% 지분 참여를 하겠다고 밝혔다”며 “경기 남‧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일산테크노밸리, 고양영상밸리 등 경기북부 신성장 거점 사업을 추진 중이므로 경기주택도시공사 본사는 반드시 고양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자유로·통일로·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문산고속도로 등 사통팔로로 연결돼있는 도로망과 지하철 3호선, GTX 등의 철도망이 있어 교통의 편의성이 좋아 경기도 공공기관 발전에 유리하다.

 

또한, 성사혁신지구나 한류월드 내에 공공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장소가 준비돼 있어 경기주택도시공사를 비롯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나 경기도신용보증재단이 올 경우 적극적인 행정지원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등의 신청자격을 갖는 17개 시군 중 고양시가 가장 좋은 인프라를 가지고 있어 경기도 공공기관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며 “고양시 의회와 고양시공공노동조합연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공공기관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시는 경기도에서 3차 공공기관 이전 발표 후 적극적인 유치 의사를 밝히며 SNS, G-버스 등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 시대에 맞게 홈페이지를 통해 서명운동을 펼치며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

 

한편,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시 자체 여론조사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약 80%의 시민들이 유치를 찬성하는 등 유치 의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