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아슬아슬한 국면...여기서 밀리면 거리두기 상향”

문 대통령 “방역수칙 위반, 무관용 원칙…느슨해진 방역 긴장도 끌어올려야”

주영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9:21]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아슬아슬한 국면...여기서 밀리면 거리두기 상향”

문 대통령 “방역수칙 위반, 무관용 원칙…느슨해진 방역 긴장도 끌어올려야”

주영욱 기자 | 입력 : 2021/04/12 [19:21]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 “자칫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며 “여기서 밀리면 민생과 경제에 부담이 생기더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백신 접종이 늘어나는데도 줄어드는 듯 했던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크게 증가하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한동안 400명대를 유지하던 일일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늘어나며 4차 대유행이 현실화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확진자 비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수도권의 증가세가 여전한 가운데 비수도권의 비중도 늘어나며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다행인 것은 가장 중요한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비율이 현저하게 줄고 있다는 점”이라며 “충분한 병상 확보와 함께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선제검사로 조기에 환자를 발견하고 적기에 치료한 데다 백신 접종 효과도 나타나기 시작해 요양시설과 고령층 등 고위험군의 확진자 비중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에서 개발한 항체 치료제의 사용도 경증에서 중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고 치명률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지난해 말의 3차 유행 때와는 뚜렷하게 차이가 나는 긍정적 양상으로, 이 역시 K-방역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방역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주변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것으로 보이는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일”이라며 “우리가 갖고 있는 하루 50만 건의 검사 역량을 충분히 활용해 지자체들과 함께 검사 대상을 최대한 확대하고 선제검사를 보다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지금의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기만 해도 방역단계를 높이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며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 하에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최근 느슨해진 방역 긴장도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문제에 대해서는 “전 세계적인 백신 생산 부족과 백신 생산국의 자국 우선주의로 인해 수급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대다수 나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나라는 다방면의 노력과 대비책으로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현저하게 낮추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