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현 대전시의원, 영유아급식 친환경농산물 50% 확대 "의미 없어"

김지연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3:03]

정기현 대전시의원, 영유아급식 친환경농산물 50% 확대 "의미 없어"

김지연기자 | 입력 : 2021/04/12 [13:03]

▲ [사진제공=김지연기자] 정기현 대전시의원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12일 더불어민주당 정기현 대전시의원이 기자 회견을 열고 "대전시의 영유아 급식 친환경 농산물 확대는 눈속임"이라며 "기존 무상 급식비 2500원에서 친환경 우수 농산물 구입 차액 300원으로 이뤄진 2800원의 4%에 불과한 것으로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시의 친환경 농산물 급식 확대를 지적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30%였던 친환경 농산물의 공급을 올해 50%까지 늘리겠다고 했으나, 마치 전체 급식비의 50%인 것처럼 오해할 소지가 많다"며 "이는 친환경 농수산물 구입 차액 금액인 1명 한 끼 300원 가운데 중간 수수료 25%를 제외한 약 230원의 50%인 약 115원을 친환경 농산물로 급식에 공급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정 의원은 분석과 비판은 친환경 농산물 차액 300원을 현금으로 지급하지 않아 일반 농산물을 친환경 농산물로 대체해 구입하지 못하기 때문이란 것이다.

 

정 의원은 "차액 300원을 초·중·고처럼 현금으로 지급해 친환경 농수산물을 대체 구입하도록 유도하면, 전체 한끼 급식비 2800원의 35%인 1000원가량의 친환경 농산물 구입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산물 구입 때 가격 기준없이 달라는 대로 퍼줬다며 비판했다.

 

정 의원은 "지역 생산 친환경 인증 농산물의 가격은 지난해 로컬 푸드인 한밭가득 농산물과 같은 가격으로 공급했고, 올해는 한밭가득 농산물보다 10%를 더 쳐주기로 했다"며 "충남·북 등 인근 지역 생산 친환경 농산물은 한밭가득 농산물보다 가격을 적게는 50%, 많게는 127%를 더 얹어서 받아 왔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한밭가득 부추 500g 한 단을 지역 농가세서 2000원을 주고받아 왔다. 그러나 인근 지역 친환경 부추 500g 한 단은 3500원으로 75% 더 비싼 가격으로 공급받은 셈이다. 또 한밭가득 무 1개를 지역 농가에는 750원, 인근 지역 친환경 무 1개는 1700원으로 127%나 더 비싸게 받았다.

 

정 의원은 "현재 이렇듯 시는 고비용이며 신선하지도 않는 민간 위탁 영유아급식을 학교급식처럼 조레에 의한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로 업무를 이관해 공적 조달체계를 갖추도록 하고, 민간 위탁은 시청 구청 등 공공기관에 농산물을 공급하는 공공급식에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