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정운천 국회의원, 노을대교 조기착공 위해 '맞손'

9일 정운천 국회의원, 노을대교 사업예정지 찾아 적극지원 약속..국토청장, 전북도에서도 힘 실어

주행찬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5:52]

유기상 고창군수·정운천 국회의원, 노을대교 조기착공 위해 '맞손'

9일 정운천 국회의원, 노을대교 사업예정지 찾아 적극지원 약속..국토청장, 전북도에서도 힘 실어

주행찬기자 | 입력 : 2021/04/09 [15:52]

9일 유기상 고창군수, 정운천 국회의원, 권익현 부안군수가 노을대교 사업예정지를 찾았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고창] 주행찬기자/ 고창과 부안을 잇는 '노을대교'의 예타통과와 조기착공을 위해 지역주민들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에 이어 지역 국회의원, 국토관리청, 전북도까지 나섰다.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유기상 고창군수, 정운천 국회의원, 권익현 부안군수가 노을대교 사업예정지를 찾았다. 이번 방문에는 박성진 익산국토관리청장과 김형우 전북도청 건설교통국장도 함께해 호남권 최대 SOC사업의 성공을 기원했다.

 

‘노을대교’는 중장기 교통량 수요에 관광과 산업 교통량의 증가가 예상되고, 새만금 잼버리, 해상풍력 등 지역균형발전 평가가 더해지면 실현 가능성에 성큼 다가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정운천 의원은 “타 지역엔 해저터널과 국제공항이 들어서는 동안 전북 서남권은 철저히 외면당했다”며 “지역의 염원이 담긴 노을대교가 국가계획에 반영되기 위해 동료 의원들과 협력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지자체와 국토청, 전북도 등을 비롯해 지역의 경제·사회 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정책적인 중요성과 경제 외적인 가치를 내세워 종합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치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해 8월 유기상 고창군수와 권익현 부안군수의 노을대교 합동설명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중앙부처와 국회 방문을 통한 노을대교 필요성 건의와 지난 5일 3만여명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 전달까지 노을대교 초기착공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대한민국 농생명식품수도 고창은 전북에서도 변방으로 치부됐던 설움을 딛고 대한민국의 한 중심으로 도약하고 있다”며 “노을대교 건설을 반드시 성공시켜 환황해권 경제중심 도시로 우뚝 서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