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우라늄 수돗물 후폭풍…상수도 기준치 135배 검출 '식수 비상'

불안한 시민들, 구본영 시장 시민의 안전 뒷전에 자신의 치적쌓기 쑈 행정 '질타'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13:18]

천안시, 우라늄 수돗물 후폭풍…상수도 기준치 135배 검출 '식수 비상'

불안한 시민들, 구본영 시장 시민의 안전 뒷전에 자신의 치적쌓기 쑈 행정 '질타'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07/18 [13:18]
▲  천안시 우라늄 거출 대상지 내용  [자료]  천안시 맑은물 사업소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충남 청양군의 정산정수장 우라늄 초과 검출로 홍역을 치른 가운데 천안시도 우라늄 기준치가 135배가 넘는 것으로 밝혀져 일부지역 식수에 비상이 걸렸다.


천안시가  2019년 1/4분기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수질 검사 결과를 맑은물 사업소 홈페이지에 우라늄 기준치 0.03㎎/L의 135배가 넘는 4.0636㎎/L가 검출됐다고 게시했다. 


특히 이중 한곳은 기준치가 0.0434㎎/L가 검출됐음에도 적합으로 게시하는 등 우라늄 검출과 관련한 혼선이 지속돼 체계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13일 시와 맑은물 사업소의 ‘2019년 1/4분기 소규모수도시설(간이상수도) 수질검사’ 결과에 따르면 시 수질검사 대상지 173곳 중 23곳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 이중 12곳은 올해부터 수질검사 법정항목으로 적용된 우라늄 기준치가 초과 검출된 것. 이에 시는 1/4분기 부적합 시설에 대해 해당 읍·면에 부적합 지역에 대해 음용을 금지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현재 천안시의 상수도 보급률은 95.5%로 대부분의 시민들이 광역상수도를 음용하고 있지만 광덕면, 동면, 성거읍, 성환읍, 입장면, 직산읍, 목천읍, 풍세면, 병천면, 북면, 성남면, 수신면 등 173곳이 아직 광역 상수도와 소규모 수도시설을 병행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역상수도 공급이 완료된 지역은 급수공사를 신청해 안전한 수돗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각 마을별 이장 및 소규모수도시설 관리자를 통해 주민에게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각 지자체의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및 시스템의 한계 등으로 광역상수도 이용, 음용 금지 등의 안내문 발송 이외에는 뾰족한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시민 A씨(쌍용동)는 "우라늄 수돗물에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타 군의 경우 시민들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했다는 이유로 시장과 의장이 군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구본영 시장은 시민의 안전은 뒷전으로 하고 '100만 도시 성장 대비 미래전략 구상'을 내세워 자신의 치적쌓기 쑈를 하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냈다.

 

또 "구 시장은 135배가 넘는 우라늄 검출과 관련해 시민들에게 해명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이용할수 있도록 대책마련을 내 놓아야 한다"면서 "하루 빨리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사업소 관계자는 “올해부터 수돗물 검사항목에 추가된 우라늄 부적합이 나오면 즉시 조치가 가능한 부분에 대하여는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일부 항목에 대하여는 일시적인 경우가 많아서 계속적으로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라늄 검출과 관련하여 부적합으로 판정되면 음용을 금지하는 부분을 홍보하는 한편, 음용은 절대 안되니 생활용수로만 사용할 것을 홍보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으로 할 수 있는 부문은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관할 읍면에 공문을 보내는 행정조치가 한계이고 광역상수도가 들어가 있는 부분에 대하여는 광역상수도를 이용하도록 하고 광역상수도가 들어가 있지 않은 곳에 대해서는 광역상수도가 들어가도록 하는 것 밖에는 별다른 해결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홈페이지에 우라늄 기준 이상인 0.0434㎎/L이 검출됐음에도 적합으로 게시한 이유에 대해서는 "재검사에서 0.0221㎎/L로 적합 판정됐으며, 홈페이지 공지하는 과정에서 기존 수치를 정정하지 않아 시민들의 불신을 초래하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시 맑은물 사업소는 “현행 소규모 수돗물 이용에 관한 제도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소통을 통한 지속적인 협의 과정을 거치고 있으며, 다양한 개선방법을 강구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기준치 초과시 체계적인 매뉴얼 등 행정조치의 한계로 조치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시민 공감대 형성을 통한 해결방법을 강구중에 있으며, 이와 관련 정부의 법률개정을 통한 매뉴얼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달 청양군 정산정수장의 경우 1월에 0.0679㎎/L, 2월에 0.1057㎎/L, 3월에 0.634㎎/L 검출로 물 행정의 불신을 초래한 가운데 천안시의 소규모수도시설도 0.1329㎎/L, 0.1881㎎/L, 4.0636㎎/L, 0.1952㎎/L 등 4곳이 청양 정수장보다 더 높게 검출됐다.


이와 관련해 김돈곤 청양군수와 구기수 군의회 의장이 군민들에게 고개를 숙였고, 이어 양승조 충남지사도 이에 대한 긴급대책을 발표하는 등 충남 도내 전역이 홍역을 치루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