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노후 지방상수도 현대화...누수저감 ‘도민 물 복지 향상’

2028년까지 15개 시·군 3,865억원 투입 노후 상수관망 정비

박성순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5:33]

경남도, 노후 지방상수도 현대화...누수저감 ‘도민 물 복지 향상’

2028년까지 15개 시·군 3,865억원 투입 노후 상수관망 정비

박성순기자 | 입력 : 2019/07/11 [15:33]
    경상남도

 


[로컬투데이=창원]박성순기자/ 경남도가 누수 없는 수돗물 공급체계를 구축해 가뭄상황에도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도민 물 복지 향상’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경상남도는 지난 2017년부터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에 2028년까지 총 3,86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올해는 국비 287억원을 상반기 조기 투입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은 누수탐사를 통해 복잡한 상수도관을 계층별로 분할 관리하는 블록시스템을 구축해 사전 교체대상 지역 파악 후 노후 상수도관을 교체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수도관 내 적정수압, 누수감시 등을 통한 상수도관 운영 효율화로 누수발생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그동안 경남도내 시군에서는 매년 예산을 투입해 21년 이상 된 노후 상수도관을 정비해오고 있으나 매년 노후 상수도관 교체 보다 노후 속도가 더 빨라 수도관 누수로 인한 민원 발생과 연간 900여억원의 재정 손실이 끊임없이 이어져 오고 있는 실정이다.

지방상수도는 법률상 지방자치단체가 상수도요금을 재원으로 해 자체 투입해야 하지만 시군의 열악한 재정형편으로 노후 상수도를 제때 정비하지 못하고 있어 경상남도에서는 군부 농어촌지역의 심각한 누수율 및 상수도 재정의 취약성을 고려해 환경부와 협의, 2017년부터 노후 상수도 정비사업을 누수율이 높은 군부를 우선 대상으로 국비 50% 지원이 가능하도록 사업 시행 방안을 마련했다.

이에 2015년 상수도관 선진화사업을 기 시행한 통영·사천시, 고성군을 제외한 11개 시군 노후 상수도관 588.8㎞에 대해 현재 정비사업 시행 중으로 미시행 시부는 2021년부터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경상남도는 국비 추가확보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수도사업 경영개선 평가를 대비해 2018년 도비 1,129백만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평가 수행으로 2017년 3억원, 2019년 17억원의 국비 인센티브를 지원받았으며, 2020년에는 25억원의 국비 인센티브를 추가 지원받을 예정이다.

또한 경상남도에서는 사업의 조기 완료를 위해 2020년 국비 395억원을 환경부에 신청했으며 국비확보를 위해 중앙부처 협의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정석원 경상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도내 평균 유수율은 2017년 말 현재 74.5%로서 전국평균 85.2%보다 낮은 실정이다. 이번 노후 지방상수도 현대화 정비사업을 통해 2028년까지 시군 사업대상 지역의 유수율을 85%까지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읍·면 낙후지역의 상수도시설도 현대화해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