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전주.전북
"워메워메 시상에 어짜쓰까"…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 개최
고창예총, 지난 13일 전주MBC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 마련
기사입력: 2019/05/15 [14:5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행찬기자
▲ "워메워메 시상에 어짜쓰까"…고창서 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 개최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고창]주행찬기자/ 한반도 첫수도로 가는 시간여행 프로그램인 전주MBC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가 지난13일 고창읍성 앞 잔디광장 특설무대에서 고창예총(회장 박종은)주최 전주MBC주관으로 열렸다.

 

사투리는 ‘촌스럽고 품위 없는 말’에서 지역고유의 정서와 문화 역사을 담고 있는 아끼고 보존해야하는 아름다운 말로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

 

이날 경연대회에서 쇠때, 살강, 정지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전라도의 젊은 세대도 들으면 무슨 말인지 모르는 단어들이 펼쳤다.

 

70대 할머니의 시집살이 이야기를 사투리로 펼쳐내자 나이 지극한 세대들은 격하게 동감하면 그때는 그랬지 하며 추억에 감기고, 저게 무슨 소리야 하는 젊은 세대들도 있었다.

 

또한 국악신동 김태윤양의 사투리 버전 흥보가, 술꾼남편 이야기 등 참가자들의 소소한 일상을 맛깔 나는 전라도 사투리로 풀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별공연으로 경상도 사투리 대회 우승자 임무창씨와 전라도 사투리 경연대회 대상의 오점순씨의 영호남의 사투리 대결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오점순씨는 “사투리는 그 지방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가 담겨있는 아끼고 보존해야 할 지역문화다”며 “학문적으로 연구해 기록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 해야한다”고 말했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