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아산
아산시,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
송악면 자연마을 휴경지 활용, 반딧불이 개체수 늘린다
기사입력: 2019/04/15 [09:3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백순기기자
▲   반딧불이 출현 모습

 

[로컬투데이=아산] 백순기기자/ 충남 아산시가 자연생태계보호와 생물다양성 증진을 통한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기반구축을 위해 자연마을 휴경지를 활용한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으로 반딧불이 개체수를 늘릴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아산시 반딧불이 모니터링단을 통해 송악지역을 중심으로 4개월간 67회 반딧불이 모니터링 실시결과, 반딧불이 2,021개체가 관찰됐으나 최근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자연증식 한계로 개체수가 감소추세로 파악됐다.

 

이에 시는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과 보전을 위해 송악면 궁평리, 동화리, 강장리 등 자연마을을 중심으로 휴경지를 활용한 논습지, 연못 등 3,300㎡ 규모의 자연생태습지를 6월 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농업 체험프로그램 운영, 희망마을만들기 사업, 꽃길 만들기 등 자연 생태계보전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에 앞서 오는 4월까지 송악 궁평저수지 일대에서 자연보호 중앙연맹 아산시자연보호협의회가 참여해 저수지 수질개선과 반딧불이 서식지 보호를 위한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 활동을 진행한다.

 

아산시 관계자는 “반딧불이는 어릴 적 동심과 그리움을 느끼게 하는 정서곤충으로 각 지역마다 반딧불이를 반디, 반딧불, 개똥벌레 등으로 알려져 있으며 환경을 측정하는 척도로서 이용되는 환경지표곤충”이라며 “자연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자연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