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내포
충남문화재단, 짬짜미 서업선정 의혹...예술인들 ‘뿔났다’
기사입력: 2019/03/15 [16:1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내포]주영욱기자/ 충남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지역 문화예술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각종 사업들이 편파적이며 불공정하게 이뤄졌다는 주장이 제기, 지역 예술인들이 술렁이고 있다.

 

14일 충남중진작가회(회장 변영환)를 비롯해 충남환경미술협회, 충남수채화협회, 충남드로잉작가회, 내포미술협회, 천안중진작가회 등에 따르면 재단(대표이사 신현보)이 최근 공모한 충남지역문화예술 특성화 지원 사업의 심사위원 자격에 대한 심각한 문제가 있다.

 

특정 심사위원의 연속적 심의가 있었으며, 특히 이 심사위원이 소속된 단체에 연속적인 지원이 있다. 심사위원 중에는 미투사건에 연루된 사람도 있다. 더욱이 공주 지역 학교의 선후배 등이 심사위원을 맡아 편파적이고 일방적이며 폐쇄적인 심의과정이 있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 신 대표이사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주장은 공모에 선정되지 않은 일부 사람의 주장으로서 일고의 가치도 없는 주장이다라며 재단은 공모사업에 응모했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했는데 높은 만족도를 보인 것이 이를 증명하는 것이라며 일축했다.

 

이어 민원인에게 답변서(해명서)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변명일변도의 답변서(해명서)를 받은 민원인들과 지역예술인들이 발끈하며 신현보 대표이사의 조기퇴진을 주장하고 나섰다.

 

변영환 회장은 “A 심사위원 연속적으로 심사한 문제에 대해,다른 분야를 심의했기 때문에 상관없다 변명했다면서 심사의원 풀에 250명이 있는데 특정사람이 중복되고 연속된다는 것이 A 위원에 대한 특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A 위원이 미술 전공이라서 전문지식도 없는 데도 불구하고 다른 (무용)분야를 심사했다면 심사위원 구성에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라며 더욱이 B 심사위원장의 경우 미투사건에 연류 되어 있어 심사과정에 알고 있었는데도 묵인한 것은 짬짜미로 의혹받기에 충분하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A 위원이 이번 심의에서 두 번 중복되게 지원받은 것에 대해 항의 하자 다시 환수 했다면서 함께 가자. 탈락단체를 추가 심의에 구제해 주겠다. 내년에 모니터 요원, 심사위원을 제의해서 거절 했다고 덧붙였다.

 

이진숙 교수(충남미술단체협회장)은 이날 충남문화재단 홈페이지 게시판에 심현보 대표이사는 지난해 3월경 예술단체 지원금 발표 이후, 본인이 지원금 심의의 부당성 등을 제기하자 찾아와 회유하며 심사위원직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원을 제기한 예술인에게 떡 하나 줄게라는 방식의 심사위원 직책 제안발상은 전봇대 옆에 발가벗고 춤추고 노래까지 부를 일이라며 현재까지 참여한 심사위원들이 모두 이런 방식으로 참여했다고 의심을 받고도 남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화재단의 수없이 많은 불공정한 지원업무 중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부분은 앞서 언급한 사례와 같이 대표이사 및 관계자들이 무엇이 불공정한 것인지조차 구분하지 못하는 점이라며 대표이사의 조기퇴진을 주장했다.

 

충남도의회 김연 문화복지위원장은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면서도 도의회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실시해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