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전주.전북
정읍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규모 확대 개최
기사입력: 2019/02/11 [14:5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행찬기자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로컬투데이=정읍] 주행찬기자/ 전북 정읍시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내달 1일에 기념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국권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을 드높였던 선열들의 위업을 되새기고 독립운동의 정신인 자주·자강·화합·평화의 정신을 계승발전 시켜 시민 통합의 장으로 마련하기 위해 규모를 확대해 개최 한다.

JCI태인청년회의소가 주관하고 정읍시와 국가보훈처, 정읍교육지원청, 정읍시 등 10개 보훈단체의 후원으로 열리는 행사는 오는 3월 1일 10시부터 태인초등학교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는 태인3.1운동기념탑 참배 후 태인초등학교에서 기미독립선언서 낭독,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기념식과 시가행진 퍼레이드, 재현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전회 행사와 달리 전문 연극단의 태인지역 3.1운동에 대한 재현극 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태극기 페이스페인팅, 손 태극기 나눠주기 행사 등 체험부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많은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국난에 처한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느끼고, 깨닫는 시간이 되었으면 바란다”며 “태인지역의 성숙한 3.1만세운동의 위대함과 중요성이 재조명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읍지역의 3.1운동은 1919년 3월 16일 태인 장날 정오에 정읍 태인지역 곳곳에서 일어났으며, 헌병대의 무력제지에도 불구하고 약10일간 계속되는 등 정읍지역의 민족운동은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항일 구국운동의 모습이며 호남지역 독립만세운동에 불을 지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정읍시는 매년 3월 1일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