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전주.전북
고창군, 보리 음식 활용...농식품산업 활성화 '모색'
군, 보리소재 음식 발전방안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19/02/11 [14:4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행찬기자
    고창군


[로컬투데이=고창]주행찬기자/ ‘청보리의 고장’ 고창군이 보리 식품을 활용한 관련 산업 활성화에 뛰어 들었다.

고창군이 11일 농업기술센터 세미나실에서 보리농가, 식품 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리소재 음식 발전방안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보리를 이용한 음식을 주제로 여행 등 관련 산업 활성화와 지역농산물 소비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계약재배를 통해 컬러보리, 기능성 보리 등을 생산하고 있는 청맥 김재주 대표가 ‘고창 보리를 이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경관 축제인 청보리밭 축제 등으로 고창보리가 널리 알려졌다”며 “체류시간을 늘려 지역에서 기꺼이 비용을 지불할 수 있는 프로그램 발굴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비빔빵으로 대박을 터뜨린 천년누리 장윤영 대표가 ‘지역자원과 식품산업 연계에 따른 효과’를 주제로 강연했다. 또 프레시하우스 고옥희 대표가 고창 비빔밥, 보리 샐러드밥, 보리 강황 스프 등 보리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며 시식·평가도 이어졌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보리 등 농산물을 활용한 지역 특화음식 개발로 농산물을 소비촉진 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검토 하겠다”며 “이를 토대로 숙박·요식업 등 관련 산업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2년간 10억원의 예산으로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고창의 대표 농산물인 보리, 복분자, 고구마를 활용한 선식, 관광형 착한빵, 헬시푸드 등 고창을 대표하는 관광상품을 개발 보급해 관련 산업 시장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