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백석대ㆍ백석문화대, '백석쿰캠프' 개최
주제는 ‘3.1운동 100주년, 우리의 뿌리를 찾아서’
기사입력: 2019/01/22 [17:11]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올바른 태극기를 찾은 백석쿰캠프 참가 어린이들이 태극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ㆍ백석문화대학교 인성개발원은 1월 21일(월)부터 26일(토)까지 한 주간 교내 진리관 일원에서 ‘제45회 백석쿰캠프’를 개최한다.

 

캠프는 아동 및 초등학생과 중ㆍ고등학생으로 대상을 구분해 2박3일씩 진행된다.

 

여름과 겨울방학 시즌이면 전국 아동복지시설, 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정, 장애아동 및 일반 아동ㆍ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캠프는 장종현 총장의 제안으로 23년 전 시작됐으며, 지금까지 7만여 명이 참여했고 올해는 1천여 명이 참여한다.

 

올해 주제는 ‘3.1운동 100주년, 우리의 뿌리를 찾아서’다.

 

세부 프로그램은 △빛으로 3.1운동(‘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과 룰은 비슷. 술래는 일본군 역할. 술래까지 가는 길에 놓인 깃발 중 태극기를 찾은 사람만 일본군을 잡을 수 있다 △드론 하늘을 날다(바닥에 깔려 있는 낱말카드 중 ‘대한’, ‘독립’, ‘만세’를 찾아 드론을 안착시킨 후 대한독립만세를 외친다 △태극기 휘날리며(고깔을 얼굴에 쓰고 작은 구멍을 통해 엉망으로 만든 태극기 중 올바른 태극기를 찾는다, 일본군들의 방해를 피해야 함 △3.1절 골든벨(3.1절 관련된 영상을 본 후 그 내용을 바탕으로 골든벨 진행) 등이다.

 

백석쿰캠프의 특별한 점 중 하나가 대학생들이 자원봉사자로 나서 캠프를 이끌어간다는 점이다. 재학생들의 아이디어로 캠프의 세부 프로그램들이 구성된다.

 

이번 캠프에 봉사자로 참여한 백석대 사회복지학부 1학년 김나연 씨(21ㆍ여)는 “입학 후 이번 캠프가 두 번째인데, 매번 보람을 느낀다”며 “아이들의 돌발행동에 놀라기도 하고 당황도 하지만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아동양육시설 익선원에서 아이들을 인솔해 캠프에 참여한 임연화 씨(21ㆍ여)는 “저 또한 초등학교 6학년 때 백석쿰캠프에 참여했던 기억이 있다”며 “젊은 선생님들이 칭찬과 관심으로 자존감을 높여준 부분이 기억에 남는다. 그 좋은 기억들이 저도 백석문화대학교에 진학하게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백석쿰캠프에는 충남 아산에 위치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경찰후보생들이 함께해 캠프에 참여한 아동ㆍ청소년들에게 ‘경찰 이야기’, ‘경찰관 아저씨에게 물어보세요!’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