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대구.경북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발전 위한 현안사업...문 대통령에 건의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와 영일만대교 건설, 영일만항 활성화 등 요청
기사입력: 2018/11/08 [16:5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노성수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포항시 죽도시장을 함께 둘러보고 있다.

 

[로컬투데이=포항] 노성수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8일 철강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생태계 육성과 포항~영덕 고속도로의 영일만횡단구간의 건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포항에서 열리고 있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한 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에게 "국내 철강산업이 글로벌 경쟁력 약화 등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철강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미래 산업 대응을 위한 철강혁신 생태계 육성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등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7,8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0,356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두며 322개의 철강관련 기업이 혜택을 받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장은 이와 함께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단절구간 건설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사업비 변경 승인 및 예산의 조기 투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어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사업인데 번번이 경제성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이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 없이 국가정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영일만 횡단구간 건설 사업의 경우, 영일만항과 고속도로의 접근성이 용이해져서 영일만항을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육성이 수월해지고,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가 가능해지는 한편, 산업입지 개선 및 물류비용 절감, 관광자원 확보 등으로 지역경제는 물론 나아가 북방경제협력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영일만항을 러시아와 중국, 일본 등 환동해국가를 연결하고,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