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선문대, 제2회 아산 지중해마을 부엉이 영화제(AMOFF) 개최
대학과 지역이 협력해 상생하는 모범 사례
기사입력: 2018/09/21 [16:48]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포스터


[아산=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충남 아산시 지중해마을에서 ‘제2회 아산 지중해마을 부엉이 영화제’가 열린다.

 

아산시 시조(市鳥)인 수리부엉이에서 이름을 딴 ‘부엉이 영화제’는 오는 27일(목)부터 사흘간 개최된다.

 

이번 영화제 주제는 ‘디즈니를 만나는 날’이다.

 

첫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시작으로, 둘째 날은 ‘미녀와 야수’, 셋째 날은 ‘토이 스토리’가 상영된다.

 

추석 연휴, 아동용 영화 개봉작이 부족한 것을 고려해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으로 구성했다.


개막식에는 선문대 태권도 공연팀과 아산시민관악단의 공연이 있어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한다.

 

부엉이 영화제는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LINC+사업단 지역협력센터에서 지역사회 혁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작년 선문대 역사문화콘텐츠학과 학생들이 수업에서 논의한 ‘지중해마을 활성화 프로젝트’의 아이디어를 신설된 지역협력센터에서 진행하게 됐다.

 

학생들은 영화제 홍보와 진행도 학과 수업과 연계해 참여했다.


교육부, 한국연구재단, 아산시의 후원으로 지중해마을상생협동조합, 지중해마을상가번영회가 같이 진행한다. 이처럼 대학과 지역이 협력해 영화제를 개최하는 경우는 국내 최초이다.

 

임승휘 지역협력센터장은 “부엉이 영화제는 대학과 지역이 협력해 상생하는 모범 사례다”면서 “지중해마을이 많은 관심을 받고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지중해마을 부엉이 영화제 홈페이지(www.sunmoonfilmfestiv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