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호서대학교,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18/07/12 [13:10]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토론회 모습


[아산=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는 11일 아산캠퍼스 벤처산학협력관에서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최근 폭발위험장소 선정에 관한 기준이 전면 개정됨에 따라 기존의 방폭지역 선정에 대한 개념과 내용을 수정하여 사업장의 대응 방안을 토론했다.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 SK하이닉스, SK인천석유화학, SK머티리얼즈, CJ제일제당,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포스코, 현대파워텍, 한국전기초자 등이 참석하여 새로운 방폭기술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1부에서는 △인화성 물질 누출 단면적 결정과 누출량의 산정 △희석과 환기량 추정 및 계산 △폭발위험장소 선정 및 적정 방폭기기 설치 등의 주제발표를 했고, 2부에서는 호서대 안전환경센터장 이광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전문가 패널의 질의응답과 토론이 진행됐다.

 

호서대 조규선 안전환경 부센터장은 “최근 폭발위험장소 선정에 관한 국제기준과 국내 가스기술기준이 재·개정됨에 따라 이번 대응방안 토론은 기업의 대형 폭발사고 예방에 일조할 것”이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