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태안
태안군, 해수욕장 안전사고 제로화
안전관리요원 130명 배치, 각종 안전장비 및 시설 대대적 확충
기사입력: 2018/07/09 [09:1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안전관리요원 교육 모습


[태안=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충남 태안군이 지난 7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 28개 해수욕장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한다.

군은 28개 해수욕장 전역에 총 130명의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고 해경과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함께 매일 안전대책을 협의·점검하는 한편, 군 안전총괄과 내에 종합 컨트롤센터인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개장기간 중 안전사고 제로화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 정예 안전관리요원 수를 지난해보다 10명 늘리는 한편, 안전부표 684개 RIB 보트 4대 견인용 트랙터 7대 수상오토바이 간이 계류장 3개소 순찰용 드론 1대를 신규 구입·설치하는 등 안전장비 및 시설의 대대적 확충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달 중 주요 해수욕장에서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인명구조 훈련을 실시하고 꽃지와 만리포, 연포, 학암포 등 4대 해수욕장에 대해서는 민간구조대 합동 근무를 실시하는 등 유사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총력을 기울인다는 각오다.

한편, 군은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지난 6일 한서대 재난안전교육원에서 안전관리요원 13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물놀이 안전지도 기본응급처리법 및 구급요령 민원처리 방안 등을 집중 교육하는 등 ‘안전한 해수욕장’ 구축을 위한 최종 리허설에 나서 관심을 끌기도 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공무원과 안전요원, 해경, 경찰, 소방, 국립공원 관리공단 등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연인원 18,392명의 인력을 투입하고 적극적인 안전교육 및 홍보를 실시해 2년 연속 피서철 해수욕장 사망사고 제로화를 달성하는 쾌거를 거둔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해수욕장이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자 한다”며 “앞으로 더욱 발전된 해수욕장 운영에 나설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