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보령
보령시, 제21회 보령머드축제 기간 머드장애물시설 체험프로그램 운영
머드와 극기 스포츠의 만남‘머드런’체험으로 스트레스‘훨훨’
기사입력: 2018/07/06 [08:3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머드런’체험으로 스트레스‘훨훨’


[보령=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익사이팅한 머드 장애물 극기체험으로 친구와 연인, 가족과 함께 ‘인생추억’남겨보자!

보령시는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지는 제21회 보령머드축제의 특별 아이템으로 머드장애물시설 체험프로그램인‘머드런’을 운영한다.

‘머드런’은 에어바운스 중심의 기존 머드 체험존과는 달리, 별도의 머드를 활용한 주제 반영형 킬러콘텐츠로, 장애물 시설을 이용한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해 국내 및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체험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운영지역은 대천해수욕장 제3지구 머드랜드 부지로, 올해 첫 운영을 하는 만큼 이용료는 3,000원으로 정했으며, 축제 기간 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운영하고, 체험객을 위한 탈의실, 보관함, 개방샤워장을 갖춘다.

특히, 타이어를 바닥에 설치하고, 그 위를 건너는‘타이어런’, 가슴 높이의 철봉 위를 넘는‘철봉넘기’, 기둥끼리 연결된 고무라인을 넘는‘매트릭스’, 머드 웅덩이를 통과하는‘머드탕’, 낮은 포복으로 그물망을 통과하는‘머드그물포복’등 12여종의 장애물 시설을 설치하고, 전체 구간을 완주한 체험객들을 대상으로 머드런 완주메달 증정해 소중한 추억까지 담아갈 수 있도록 배려했다.

김동일 시장은 “보령머드축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스릴과 흥미를 갖춘 체험프로그램의 다변화가 절실하다”며,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코스 완주형 체험방식에 상당한 매력을 느끼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을 타켓으로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머드런’이 향후 대표 프로그램까지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