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대전대 문예창장학과 졸업생 박찬세 시인, 청소년시집 출간
기사입력: 2018/06/14 [16:21]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박찬세 시인


[대전=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닫힌 공간에서 숨구멍을 찾고 있는 청소년들의 이야기가 덥석, 가슴을 움켜 잡았다. (추천사 중에서) -

 

대전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생인 박찬세 시인이 최근 청소년 시집 ‘눈만 봐도 다 알아(창비교육)’라는 시집을 출간해 화제다.

 

박 시인의 이번 시집은 그의 학창시절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매일매일 어떻게 하면 삐뚤어질까 고민하지만 내심 꿈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나타냈다.

 

박 시인은 자칫 심각해질 수 있는 상황을 웃음으로 승화해 해학을 더했다.

 

친구들하고 신나게 새벽까지 놀다가 학교에 못 갔다/ 심각한 거는 시험 보는 날이라는 거다/ 네 과목 빵점/ 다행인 거는 학교에 안 가면 그 과목 최하점 맞은 애랑 같은 점수를 준다는 거다/ 그런데 또 빵점을 맞았다/철호에게 묻고 싶다/ “꼭 그래야만 했니? (‘빵점 3’ 전문(25쪽) 중에서)

 

대전대 국어국문창작학과 전신인 문예창작학과 99학번인 그는 우연한 기회로 ‘문학’을 접했다. 고등학교에 적응하지 못한 채 자퇴를 결심한 그는 고시원에서 지내며 자연스레 책을 접하게 됐으며, 이후 대학에 진학해 ‘시인’으로서의 꿈을 꾸게 됐다.

 

그의 열정이 지난해 ‘내일의 한국작가상’을 수상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박 시인은 “돌이켜보면 고인인 박명용 교수님이 시인으로서 꿈을 꾸는 데 많은 가르침과 용기를 줬다”며 “앞으로 배우고 겪은 경험과 교육을 통해 더 좋은 시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인은 또 “이 시집을 통해 어른이 되었지만 지금 청소년들처럼 청소년기를 힘들게 지나왔고 어른들이 미웠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미래에 대해 너무 걱정하지 말고 순간순간을 즐겼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덧 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