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부여
부여군, '여흥민씨 고택 체험프로그램'본격 운영
오는 27,28일 일반인 대상 문화재 촬영강좌, 야간 답사 등 진행
기사입력: 2018/06/14 [08:4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사재성기자
    여흥민씨 고택에서 하룻밤


[부여=로컬투데이] 사재성기자/ 충남 부여군은 문화재청과 충청남도에서 후원하는 2018 생생문화재 사업 ‘여흥민씨 고택 체험 프로그램’을 본격 진행한다.

멀게만 느껴지는 고택 문화재를 적극 활용한다는 취지로 기획된 이번 프로그램은 다양한 연령을 대상으로 전시, 관람, 답사, 교육, 체험 등 총 5가지 프로그램으로 연말까지 운영된다.

프로그램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전통건축문화재를 체험하는 ‘사랑방꼬마손님’, 중학생 대상 문화재 분야 진로 체험프로그램 ‘옛집알리미’, 일반인 방문객 대상 부여군 문화재 사진전시 프로그램 ‘밤 나들이 사진전’, 20명 이내 가족을 대상으로 문화강좌와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도란도란 안뜰 다담’ 등이다.
 
1박 2일 동안 진행되는 ‘사뿐사뿐 밤 나들이’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 후 참가할 수 있다.

접수는 주관사인 아키헤리스에서 선착순으로 신청 받는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여흥민씨 고택은 부여읍 중정리에 위치한 조선시대 옛집으로 중요민속문화재 제192호로 지정되어 있다.

조선시대 4명의 왕비를 배출한 여흥민씨 집안의 집으로 원형 그대로를 복원해 전통한옥 숙박체험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생생문화재 사업을 통해 고택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살아있는 문화재로 활용 가능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다양한 방법으로 문화재를 경험하는 프로그램 개발에 더 관심을 가지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