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내포
충남도,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 93.2% 부처 반영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상황보고회…“기재부 심사 총력 대응”
기사입력: 2018/06/11 [08:27]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충청남도


[내포=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충남도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의 93.2%를 부처 예산에 담아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는 기획재정부 심사 대응을 통한 국비 추가 확보를 위해 체제를 재정비하고, 전방위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11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2019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상황보고회’를 개최했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연 이날 보고회는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상황을 점검하고, 기재부 심사에 따른 대응책 모색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보고된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현황을 보면, 도는 내년 목표액인 6조 3000억 원의 93.2%에 달하는 5조 8723억 원을 부처안에 담아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17일 중간점검보고회 때 91%보다 2.2%p 늘어난 규모다.

주요 신규 사업 및 예산액은 당진,아산 고속도로 2억 원 대산임해산업단지 공업용수도 200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 관광 개발 18억 원 자동차 대체부품 106억 원 첨단 금속소재 산업 6억 원 해양 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1억 원 한국어촌민속마을 8억 등이다.

도내 SOC 사업 규모는 정부의 SOC 예산이 올해 19조 1000억 원에서 내년 16조 9000억 원으로 11.1% 감소가 예상됨에 다소 축소됐다.

부처 예산에 포함되지 못한 주요 사업으로는 예타 등 행정 절차가 진행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50억 원 KTX 훈련소역 50억 원 삽교역사 10억 원 등이다.

또 타당성 및 사업계획 보완이 필요한 충청산업문화철도 5억 원 탄소자원화 수소 생산 실증 59억 원 등도 부처 예산에 미반영됐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은 “기재부 예산 편성 방향인 청년 일자리, 저출산·고령화, 혁신 성장, 안전 등 4대 분야에 맞춰 지휘부와 실·국장, 담당부서 등이 역할을 분담해 효율적으로 심의에 대응해야 한다”라며 “내년 정부예산 최종 확정시까지 가용 가능한 역량을 결집하고, 긴밀한 대응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기재부는 오는 8월 말까지 정부예산안을 심사한 뒤 9월 2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국회는 상임위 심사 후 예결특위 및 본회의 의결을 거쳐 12월 초 정부예산을 최종 확정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