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부여
부여군, 조선시대 분묘유적 조사결과 도서로 발간
부여군 비지정문화재 중 관내 총282개 분묘유적 현황 담아
기사입력: 2018/06/08 [17:1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사재성기자
▲     '부여군 분묘유적' 표지


[부여=로컬투데이] 사재성기자/ 충남 부여군은 관내 분포한 조선시대 분묘유적을 대상으로 학술조사연구를 실시 ‘부여군 분묘유적’도서를 발간했다.

 

부여군은 2017년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협약을 맺고 관내 분포하는 조선시대 분묘유적을 집중적으로 조사해 그 결과를 책자로 담아냈다.

 

‘부여군 분묘유적’에는 부여군 관내 총 282개 분묘유적의 현황이 담겨있다. 해당 분묘유적들은 조선시대 관직을 역임하였거나 학문적 성과를 낸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장장 일 년여 동안의 문헌조사, 인터뷰조사, 현장조사 등을 통해 발견된 문화재들이다. 그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후대에 전하기 위해 분묘 현황 및 특징, 인물고찰 등 광범위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그동안 부여군에는 수백여기의 조선시대 사대부 묘가 산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었으나 그 중 문화재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것은 15건(도지정문화재5건, 부여군 향토문화유산 10건)에 불과하다. 사라져가는 조선시대 분묘유적의 보존과 활용이라는 측면에서 부여군 관내 분묘 유적에 대한 현황조사와 자료구축 작업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때문에 이번 조사연구는 부여군 내 분묘유적에 대한 종합적인 자료 구축과 더불어, 향후 해당 문화재들의 체계적인 보존관리 및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중요한 토대라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분묘유적을 시작으로 부여군 관내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쓰겠으며, 꾸준한 문화재자료 구축사업을 통해 부여군 내 지정・비지정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