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국가유공자에 보훈가족 중심의 따뜻한 보훈으로 최상의 예우 실현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 개선 및 발굴·포상 확대
기사입력: 2018/06/08 [15:2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국무총리비서실


[세종=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회 국가보훈위원회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국가보훈위원회로서, '제4차 국가보훈발전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하고,'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제4차 국가보훈발전기본계획'은 ’국가보훈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는 범정부 계획으로,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보훈단체 등 정책수요자와 관련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마련됐다.
 
'제4차 국가보훈발전기본계획'은 ‘국가를 위한 헌신이 정의롭고 당당한 대한민국’을 비전으로 하여, 보훈가족 중심의 따뜻한 보훈으로 최상의 예우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국가유공자의 명예를 높이는 예우정책 공정하고 합리적인 보훈보상체계 언제 어디서나 든든한 보훈의료·복지 나라 위한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 안보현장에서 헌신한 분들에 대한 지원 등 5대 분야를 선정하고, 24개 중점과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위원회에서는 그 동안 독립유공자분들의 예우와 관련하여 포상기준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감안하여,'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 개선방안'이 논의됐다.

이를 토대로, 여성·학생·의병 등 그간 제대로 평가받고 포상 받지 못했던 분들에 대한 포상기준을 완화하고, 포상심의를 신속히 진행하여, 올해 8·15 광복절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포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 앞서 민간위원 14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회의 후 이어진 민간위원들과의 오찬을 통해 보훈정책에 대한 많은 의견을 추가로 청취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