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천안
구본영 천안시장 예비후보 “민간·가정 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전액 지원...가정 부담 덜겠다”공약
기사입력: 2018/05/18 [15:1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       © 로컬투데이

 

 

[천안=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구본영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장 후보가  ‘구본영의 아이사랑 공약’을 발표하고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부담차액 해소’와 법정 저속득층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하겠다고 18일 공약했다.


또한 어린이집의 급·간식비 지원 및 친환경 식재료를 공급하는 한편 저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근무하는 보육교사들의 장기 근속수당을 늘리는 등 맞춤형 보육환경을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구 후보는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지 못하는 민간어린이집 자녀들의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해 불합리한 보육료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지역 민간어린이집의 누리과정(만 3세-5세) 학부모는 국공립어린이집에 비해 한 달에 평균 7만 원이 추가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구 후보는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차액을 지원해 가정의 부담을 줄이는 것은 엄마와 아이의 일상을 책임지는 안심도시를 만드는 일”이라며 “미래의 보육 환경을 촘촘히 만들어 부모님의 걱정을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구 후보는 또 저소득층에 보육하는 정부 미지원 시설에 대한 차액 보육료도 전액 지원해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천안지역 저소득층 보육시설은 현재 61곳(3-5세, 누리과정)에 분포돼 있으나 가정 형편이 낮아 경제적 부담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 구 후보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보육료 부담을 완전히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구 후보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대한 급·간식비와 친환경 식품비를 지원해 아이들에게 가장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구 후보는 “부모와 아이가 안심하고 먹고 생활하는 보육환경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편안한 안심도시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일하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에 대한 처우도 공약했다. 구 후보는 지난해부터 시행해온 3년 이상 보육교사에게 지원하던 월 3만 원의 장기근속 수당을 3년 이상 근속자에는 3만 원, 5년 이상자에는 5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 후보는 “저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근무하는 보육교사들의 처우 개선을 통해 안정적 근무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직률을 낮추고 보육서비스 수준을 향상해 마음 놓고 아이를 맡기는 보육환경을 개선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구 후보는 △어린이집 안심보험 안전공제회 가입비 전액지원을 비롯해 △24시간 아동진료센터 운영 △천안어린이 전문병원 설립 △맞벌이 가정 온종일 돌봄교실 확대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등 공약을 내놓은 바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