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교육종합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충남을 수학여행의 명소로 만들겠다"
조 후보 “창체활동 명소화 추진에 1000억 이상의 매출 창출효과 불러와...”
기사입력: 2018/05/18 [15:0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 로컬투데이

 

 

[내포=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가 “나라사랑의 고장인 충남을 창의체험활동 및 수학여행의 명소로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조 예비후보는 "학생들은 보고 느끼고 배우기 위해 창의체험활동을 많이 하고 있다.”며 “전국의 초.중.고 학생들이 하룻밤 머물고 갈 수 있는 창의체험활동의 명소로 만들겠다.”고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충남을 창의체험활동 및 수학여행의 명소로 만들면 충남 경제에 연간 1,000억 원의 매출 창출 효과를 불러오게 되고, 이에 따라 최소 1,50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며, “영화,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역사문화 콘텐츠 또한 충남에서 만들어질 수 있어 1,000억 원 이상의 지역 브랜드 가치 또한 창출할 수 있다.”고 공약을 내세운 이유를 설명했다.


공약 이행을 위한 제정에 대해 조 예비후보는 “충남은 이순신 장군, 유관순 열사, 윤봉길 의사, 김좌진 장군 등 수많은 애국지사를 배출했으며, 이러한 애국지사를 알릴 수 있는 인프라는 이미 상당정도 갖추어져있다.”고 강조 했다. 

 

이어 “식당이나 숙박업소는 민간기업과 협조하여 추가적인 공적재원을 최소화하며, 교육청과 지자체가 기존 인력 중에서 전담부서를 만들어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전국 초중고 학교와 지방자치단체에는 시장군수, 도지사, 교육감이 다니면서 홍보하면 될 것.”이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끝으로 “이제는 창의체험활동이나 수학여행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돌아보며, 단순히 체험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역사적 인물이 있는 충남을 상기시킴을 통해 다시 한 번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충과 효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하며, 그 장소로 가장 좋은 충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뜻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