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당진
당진시, 관내 생활권 산림병해충 방제
산림병해충 방제단 16일부터 운영
기사입력: 2018/05/16 [08:34]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김상철기자
    돌발해충 가로수 방제 사진


[당진=로컬투데이] 김상철기자/ 충남 당진시는 2억3,300만 원을 투입해 이달 16일부터 생활권 산림병해충 방제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는 산림병해충 방제를 위해 16일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총 35명으로 구성된 산림병해충 방제단을 운영한다.

방제단은 당진 관내 시민들의 생활권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공원과 가로수를 중심으로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 같은 돌발해충에 대한 방제작업을 전담한다.

시는 방제작업과 별개로 관내 17개 노선에서 버즘나무 가로수 1,670여 본을 대상으로 나무줄기에 주사를 꽂아 약물을 주입하는 방법인 수간주사를 실시하고 소나무재선충병 유입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고사 소나무에 대한 시료채취 후 검경 의뢰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기온이 상승하면 돌발해충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돌발해충 유행 시기에 맞춘 철저한 방제로 산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돌발해충 중 하나인 갈색날개매미충은 사과와 배, 매실 등 과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농작물에 피해를 주며, 가지에 알을 낳아 고사시키거나 수액을 빨면서 생육을 불량하게 만들고 배설물에 의해 그을음 병을 유발하는 등 과실 품질을 떨어뜨려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힌다.

또한 미국선녀벌레의 경우에는 주로 농경지 인접 산림에서 발생해 주변 과일나무와 농작물의 즙액을 빨아먹어 생육저해 등 피해를 입혀 나무의 생육과 작물 상품성에 악영향을 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