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태안
2018 태안 세계튤립축제 성료, “안면도가 웃었다!”
지난 13일 폐막 이후 꽃 공원으로 전환해 연중 운영
기사입력: 2018/05/16 [09:2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태안=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지난달 19일부터 태안군 신온리 일원에서 펼쳐진 ‘아름다운 봄꽃의 향연’태안 세계튤립축제가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 속에 지난 13일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축제를 개최한 네이처농업회사법인은 축제기간 중 튤립축제를 방문한 관람객 수가 총 4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남면 신온리 네이처월드에서 매년 개최되다 올해부터 안면도 코리아플라워파크로 장소를 옮겨 새롭게 개최된 태안 세계튤립축제는 지난 2002년과 2009년 안면도 국제 꽃 박람회가 열렸던 장소에서 꽃과 바다가 어우러진 장관을 선보여 관광객들의 큰 찬사를 받았다.

이번 축제에서는 매화밭을 날아다니는 왕벌의 모습을 비롯, 일상 속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의 모습과 꽃밭에 앉은 나비의 자태 등 튤립이 만들어낸 다양한 작품들이 색다른 멋을 선사했으며, 외국인 관람객이 크게 늘어 전체 관람객의 10%를 차지하고 남성 관람객이 증가하는 특징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30년째 표류 중인 안면도 관광지 개발로 실의에 빠진 안면지역이 이번 튤립축제를 계기로 활기를 되찾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네이처 측은 폐막 이후에도 50% 할인된 가격(6천 원)에 연중 꽃 공원을 운영해 ‘꽃의 도시’ 태안 알리기에 나설 예정이며, 이번 주말부터는 축제장에 식재돼 있는 튤립 구근 판매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충남도민을 대상으로 내년도 세계튤립축제 티켓을 6천 원(인당 최대 10매)에 사전 판매키로 하는 등 내년 튤립축제 개최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축제 관계자는 “튤립축제를 방문해주신 관람객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코리아플라워파크가 사계절 내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플라워파크 꽃 공원 전환 및 구근 판매, 내년도 티켓 구입 등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코리아플라워파크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