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광주.전남
전남도, 동물복지형 축산 시범사업 신청
산란계·육용오리 농가 대상 30일까지 시군서 접수
기사입력: 2018/05/14 [14:1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김윤선기자
    전라남도


[광주=로컬투데이] 김윤선기자/ 전라남도가 산란계·육용오리 농가를 동물복지형 선진 축산 모델로 육성하기 위해 오는 30일까지 시군에서 시범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동물복지형 축산 시범사업’은 고병원성 AI의 잦은 발생과 산란계 계란 살충제 검출 등 소비자의 위생 안전성 요구를 반영해 전남만의 동물복지형 축사 표준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도입됐다.

동물복지 사육시설은 산란계 2개소와 육용오리 1개소, 총 3개소에 지원된다. 산란계 사육시설은 평사형과 다단형(Aviary) 각 1개소로 나눠 추진된다.

지원 사업비는 개소당 총 5억 원으로, 보조 4억 원, 자담 1억 원이다.

신청 자격은 농업(회사)법인이나 축산계열화사업자로서 사업 완료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2년 이내에 받아야 한다.

지원은 ▲급이·급수시설, 온습도·환기 자동화 시스템 등 축사시설 ▲햇빛 투과시설, 닭 홰대·산란상, 오리 수욕시설, 방목장 등 동물복지시설 ▲소독·세척시설, 방역실, 축사전실, 울타리, 그물망 등 방역시설에 이뤄진다.

배윤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고병원성 AI 발생이 매년 반복돼 가금농가 및 관련 산업 피해가 큰 만큼 전남에 적합한 동물복지형 축산 모델을 만들어 농가 선진 견학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도 축산정책 목표가 동물복지형 녹색축산인 만큼 앞으로 충분한 햇볕과 자연 환기 등 사육에 적합한 축사시설을 갖추고, 사양관리를 위생적으로 하는 등 가축 생태를 존중하는 축산시설을 확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