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대전대 산학협력단, 가뭄 대응 대체수자원 확보 위한 기술 개발 착수
기사입력: 2018/04/16 [16:26]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연구현장개념도


[대전=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대전대학교(총장 이종서) 산학협력단이 지난 13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협약을 맺고 오는 2022년 12월까지 (연구개발비 총액 : 17,066,625천원) 상시가뭄지역의 대체수자원 확보를 위한 지류 하천 유역내의 지하수 인공함양 및 관정 연계 활용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단 사업을 착수한다.

 

산학협력단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상수도 미 보급지역과 소규모 수도시설(5,920개소) 지역은 가뭄 시 취약지역으로 보다 안정적 수원 확보 및 기술 개선 등이 요구되고 있다.

 

이들 상류지역은 과다한 관로 비용 등으로 광역 체계에 의한 상수도 공급에는 한계를 보이고 있으며 지역 단위에서 충분한 양의 수원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최근 충청남도, 강원도 및 경상북도 등의 상류 지역에서는 반복적으로 가뭄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충청남도의 경우에는 8개 시군 50만 명이 제한 급수 및 절수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며, 강원도에서는 계곡수의 결빙으로 상류지역 주민 수천 명이 급수차에 의한 물 공급을 받는 등 극심한 불편이 발생한 바 있다.

 

아울러 올해에는 운문댐 지역의 농업용수 부족으로 도수로 건설이 이루어지는 등 가뭄으로 인한 사회적 경제적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강우 시 발생되는 잉여의 수자원을 지층 내에 주입함으로써 지하수 부존량을 증대하고, 상류 계곡부에 모래저장형댐 설치를 통해 극한 가뭄에 필요한 수량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기 개발된 관정을 체계적으로 연계 활용하여 지하수의 고갈을 방지하는 등의 기술 개발을 통한 가뭄 시 수자원 확보에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본 연구는 현장 중심의 연구로서 효과적인 성과 도출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 주민의 참여 및 협력 체계를 구축해 주민 참여형 연구 체계를 갖출 예정”이라며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완료 시점에는 사업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대전대학교가 주관하고 13개 기관이 함께 참여해 진행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