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농업
대학소식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 배화접 봉사활동
기사입력: 2018/04/16 [15:11]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선문대, 한국어 교육원 유학생 봉사활동


[아산=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한국어교육원 유학생 160 여명은 15일 천안 직산지역에서 배화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선문대 한국어교육원과 사회봉사센터의 주관으로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세계 각국의 유학생 5~10명씩 조를 편성하여 20여 농가에 배정되어 실시했다.

 

배 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한국농촌을 체험하기 위해 직산농협의 협조로 배 농가 화접 봉사활동이다.

 

올해 3년째 이어온 한국어교육원 유학생들의 봉사활동에 대해 지역농민들은 고맙게 생각한다.


천안 직산 농협의 송기찬 지도팀장은 “지난해에 이어 외국인들과 화접봉사활동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유학생들과 다양한 문화교류를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드스키 보이치에흐 제논(폴란드, 20) 학생은 “처음 해본 인공수분이 신기하고 어려웠지만, 농민들과 점심을 같이 먹으면서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며 “앞으로도 봉사기회가 주어진다면 적극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어교육원 하채수 원장은 “농촌 봉사활동도 계속해서 전개하겠지만, 지역사회의 다양한 봉사인력과 함께 멘토-멘티 자매결연을 체결하겠다”며, “외국인에게는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한국인에게는 외국어를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다”며 천안 아산시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기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