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고창군 더민주 당원 명부 유출 문제 심각"
기사입력: 2018/04/12 [11:4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행찬기자

[기자수첩] 주행찬기자/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고창군수 경선후보자를 뽑는 공청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고창에서 후보를 결정짓는 권리당원들의 명부가 유출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고창지역 권리당원 및 당원들에게 지방선거 고창군수 출마 예정자 A 씨 이름으로 문자메시지가 대량 발송됐다는 것다른 출마 예정자 측에서는 "당내 경선에서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될 권리당원의 명부가 유출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각 후보 측 지지하는 당원들은 당윤리위 제소와 법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이번 일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지난 9일 민주당 고창사무소 소속 일부 당직자에 따르면 이날을 전후 해 고창군수 출마 예정자인 A씨 이름으로 여성친화도시란 제목으로 자신의 공약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수신됐다는 것.

 

고창군 더 민주 사무실 당직자의 말에 의하면, 이들 중 상당수가 지난해 하반기 신규 입당해 당비를 납부한 민주당 권리당원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권리당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후보를 선출할 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어 선거를 앞두고 이들 권리당원 명단이 유출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권리당원은 지난해 10월 당비 납부를 약정한 당원 중 올해 3월 말까지 당비를 제때 납부한 당원들이다.

 

고창군 민주당 소속 한 상무위원은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사람이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고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는지" "함께 입당했던 분들에게도 같은 메시지가 와 다들 의아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상대 출마 예정자들은 이 같은 문자메시지 발송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고창군 더 민주당 한 관계자는 "문자메시지가 일반당원에게는 안 오고 새로 가입해 당비를 납부한 당원에게는 왔는데 이게 무슨 조화냐"라며 "어떻게 이런 일이 이뤄졌는지 반드시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현재 권리당원 명부는 지난해 연말까지 당비 납부 여부를 파악해 확정 중인데 고창 더 민주당의 경우 3500여 명 가량으로 알려졌다당원 명부 관리는 중앙당에서만 관리하고 있으며, 고창군 지역위원회와 공유하지 안도록 돼 있다.

 

한편 얼마 전 고창군수 부인 갑질이라는 확인이 제대로 안된 언론사들의 보도에 이어 갑질을 당했다는 여성 공무원의 친 오빠인 김 모 씨는 인권위원회와 전북도당에 민주 당원 234명의 서명을 받아 현 군수를 도덕적으로 제명을 시켜야 한다며 취지로 진정을 넣은 이후 지난 10A의원의 총괄선대본부장등은 도당 앞에서 기습 시위를 하였다.

 

▲ 더민주 고창군수 후보 부인 갑질에 공천이 왠말이라며 도당 앞에서 상대 후보측에서 인원 동원 하여 시위를 하고 있다.     © 주행찬기자

 

이번 일과 관련해 많은 국민들과 더 민주 당원들은 군수 선거에 도전하고 있는 같은 당 소속에 상대 A후보를 비난하고 있다.

 

복수의 당원들 말에 의하면,  A의원이 갑질을 당했다는 여성 공무원의 친 오빠인 김 모 씨에게 지난 날 대선에 더 민주 선거 사무실 임대를 하기 위해 사무실 보증금과 월세를 포함하여 천만 원을 김 모 씨에게 지금 하여 실제로 김 모 씨가 계약한 내용이 계약서상 존재하고 있다는 것.

 

또한 지난 9일과 10일 전북도당에서 의원의 선대본부장 김 씨가 시위하고 있는 집회 장소에 A의원을 수행하고 있는 수행원들이 함께 자리하고 있어 전북 도당 직원들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혀를 내둘렸다는 후문이다.

 

도당의 한 관계자는 갑질을 당했다는 여성공무원의 친오빠인 김 모 씨가 당원 명부도 없는 상항에서 당원 234명을 어떻게 알았으며, 이들이 제출한 청원서에 당원들이 서명한 서명조차도 개개인이 서명했는지도 의문이며, 당시 권리당원 확보를 하기 위해 A 모 의원이 당비 대납을 해준 당원들이 아닐까 하는 의혹이 든다고 말했다.

 

현제 갑질을 당했다는 여성 공무원의 친 오빠인 김 모 씨는 지난날 이권위에서 1인 시위를 하였으며, A모의원의 총괄선대본부장을 맞고 있는 또 다른 김모씨는 전북 도당 앞에서 현직 군수의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많은 군민들과 당원들은 A 의원과 김 모 씨를 비난하고 나서 고 있다.

 

오직 선거에 이기기 위한 집념인지 집착인지 모르겠지만 도를 넘은 전형적인 네거티브 선거로 이번 지방선거에 판을 다 흐려 놓고 있어 A 후보 같은 정치인이 아닌 정치꾼에게는 표를 줘서는 안된다는 지역 여론이 형성돼가고 있는 분위기다.

 

이번 사건을 기자가 보기에는 일명 작업 실패다. 근거 없는 음해 및 모략을 하려거든 좀 더 치밀한 설계가 필요했다. 프로가 아닌 아마추어들이 설계를 하다 보니 부실 설계가 발생 한 것이다.

 

A 후보는 성공사례에만 눈이멀어 타지역에서 모셔온 형편없는 선거기획사를 멀리하고 더 이상 근거 없는 모략과 음해는 당장 그만둬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다. 지역의 여론은 곧 지역민들의 민심으로 직결된다.

 

A 후보는 네거티브가 아닌 정책으로 승부하여 군민들의 준엄한 심판과 선택을 받아야 한다.

 

현제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들을 복수의 군민들은 어느 누가 봐도 정황상 A 의원이 사주하여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제시 하고 있다.

 

이와 같은 행위들은 자신의 당선을 떠나 지역의 유권자들을 우롱하는 행위이다.

 

자신의 당선을 위해서라면 지역의 유권자들 정도는 문외한으로 바라보는 것인가? 아무 생각 없는 바보 정도로 여기는 것일까?

고창 더 민주 지역당은 권리당원 및 당원 명단 유출 논란이 일자 경위 파악에 나선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는 오는 6,13지방 선거에 앞서 명단 유출자를 꼭 색출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