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천안
‘내연녀 논란’ 박수현 “완벽한 거짓말…정치공작적 사주”
기사입력: 2018/03/09 [15:2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엄병길기자
▲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 로컬투데이

 

[천안=로컬투데이] 엄병길기자/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9일 내연녀 논란과 관련 이렇게 간이 큰 짓은 정치공작적 사주다. 완벽한 거짓말이기 때문이다고 반박하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전 측근 오영환씨의 폭로 기자회견에 대한 반박 입장문을 내고 선거전을 진흙탕으로 만들려는 더러운 프레임에 결코 굴복하지 않겠다. 흔들리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지사선거 예비후보 이전에 가장으로서 가정을 제대로 돌보지 못해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데 도민들과 당원동지, 저를 지지해주는 모든 분들께 한없이 부끄럽다고 운을 뗀 뒤 “2007년 홀연히 집을 나간 아내의 버림에 지난 10여년 죽음보다 고통스러웠지만, 견디어냈다. 당시 오영환씨 등은 이 과정을 모두 지켜본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거운동을 하려면 자신이 지지하는 사람의 장점을 많은 유권자에게 호소하면 될 일이다. 그렇게만 해도 저에게는 큰 타격이다. 이렇듯 치졸하고 막장을 만들 필요까지는 없다.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치졸함에 분노한다고 특정 후보측의 사주설을 거듭 주장하며 검찰에 고발을 한 만큼 사법당국에 의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다. 초심으로 돌아가 정책과 비전을 갖고 도민과 함께 하는 그런 예비후보의 길을 걷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치인 박수현의 진심을 보아달라. 20년 가까이 한결 같이 민주당을 지키며 진심을 다하는 정치를 해왔다. 진심이 흔들린 적이 한 번도 없었다오늘 이 거짓과 음모에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연녀 논란에 대해 해명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