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전국 환경 시험실 정도관리, 대부분 적합 판정
환경시험·검사 기관의 신뢰도 강화를 위해 평가 항목 수 확대
기사입력: 2018/02/13 [09:50]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 항목


[세종=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환경 시험실의 신뢰도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해 실시한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는 매년 실시하는 ’숙련도 시험 평가‘와 3년에 한 번씩 실시하는 ’현장평가‘로 구성됐다.

’숙련도 시험 평가‘는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 평가를 위해 표준시료 제조 및 평가기준 등의 요구사항을 명시한 국제 규격(ISO/IEC 17043)에 맞춰 진행한다.

’현장평가‘는 환경시험·검사 시험실의 기본요건을 명시한 국제 규격(ISO/IEC 17025)에 따라 진행한다.

’숙련도 시험 평가‘에서는 총 1,188개실 중 1,147개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고, ’현장평가‘에서는 총 240개실 중 232개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숙련도 시험 평가’는 대기·수질 등 9개 분야 105개 항목을 평가했다.

평가 결과, 41개실의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이 평가기준에 미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 수질 분야는 458개실 중 32개실, 먹는물 분야는 206개실 중 4개실, 토양 분야는 117개실 중 2개실, 폐기물 분야는 70개실 중 1개실, 실내공기질 분야는 69개실 중 1개실, 악취 분야는 80개실 중 1개실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대기 등 나머지 3개 분야에서는 부적합 시험실이 없었다.

‘현장평가’에서는 240개 시험실 중 8개실이 부적합을 받았다.

분야별로 대기 분야는 71개실 중 2개실, 수질 분야는 76개실 중 2개실, 악취 분야는 25개실 중 3개실,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야는 5개실 중 1개실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먹는물 등 나머지 5개 분야에서는 부적합 시험실이 없었다.

한편,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분야 시험·검사기관의 신뢰도 강화를 위해 매년 평가 항목수를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현장 중심의 평가 제도로 강화해 점검표를 개선했다.

‘환경시험 검사기관 정도관리 운영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시험분야별 분석능력 점검표 중 시료채취 등 항목별 반복 점검사항을 공통사항 점검표로 신설하고, 현장평가 시 각 분야의 분석능력향상 및 국제기준 적합성 평가요소를 점검표에 추가했다.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올해는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 평가용 표준시료 항목수를 확대하고 개정된 규정에 근거해 현장 중심의 시험실 운영평가를 실시한다”라며, “이는 분석결과의 국제적 적합성을 확보하고 환경시험·검사기관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