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65.9% 가구 설 차례 지낸다 ... 딸기, 설 제수용 부상
‘2018 설 명절 농식품 구매행태’조사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8/02/13 [10:3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연령별 설명절 차례 지내는 가구 비율


[세종=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설 명절에 차례를 지내는 가구는 점차 감소하는 가운데 10가구 중 6.5가구가 차례를 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2일까지 농촌진흥청의 소비자패널 801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설 명절 농식품 구매행태’의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차례를 지낸다고 응답한 가구는 65.9%로 지난 2014년 71%보다 감소했다.

응답자 중 40대 이하는 41.6%가 부모 집에서 차례를 지낸다고 답했으며 50대 이상은 28.4%가 자택에서 차례를 지낸다고 밝혔다.

차례음식 중 떡국에 쓰이는 가래떡을 구입하는 가구가 51%로 나타났고 다른 사람이 준비해주거나 선물 받는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방앗간에서 직접 가래떡을 빼는 가구는 8.9%에 불과했다.

제수용 농식품의 경우 육류와 과일은 응답자의 85.1%와 83.2%가 각각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가소비용으로는 이보다 적게 구입해 육류 66.9%와 과일 53.8% 수준을 보였다.

이에 따라 제수용 이외에 자가소비용으로 알맞은 실속형 상품개발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60대 이상 소비자는 육류 구매를 선호하고, 30대 이하 소비자는 과일을 더 많이 구매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올해에는 딸기가 제수용품으로 급부상해 바나나, 감귤, 곶감을 제치고 사과, 배 다음으로 인기를 끌었다.

딸기는 겨울 출하량이 많은 데다 보기에도 좋고 간편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어 제수용으로도 각광받는 것으로 보인다.

명절 단골 제수용품인 한과는 응답자의 26%만이 구매한다고 답했고 제수용, 자가소비용, 선물용 순으로 구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 선물용으로 농식품을 구매하는 가구는 전체 응답자의 34.8% 정도로 품목별로는 과일이 가장 많았고 과일 가공식품이 그 다음 순이었다.

전통적인 설 선물용으로 인기를 끌었던 술이나 떡의 소비는 점차 위축되는 추세를 보였다.

농촌진흥청 라승용 청장은 “설 선물용 및 제수용 농식품 중에서 소비가 많은 품목의 소비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반영한 상품구성이나 제조방식, 포장 개선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