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천안
“국악단 이어 체육회도 성추행…천안시 대처는 2년간 달라진 게 없다”
충청권 35개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천안시에 강력한 대책 수립 촉구
기사입력: 2018/02/08 [13:4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엄병길기자
▲ 천안시민단체협의회,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전충청·세종권역, 천안젠더모임 등 충청권 35개 시민사회단체는 8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가 책임 있는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로컬투데이


[
천안=로컬투데이] 엄병길기자/ “2015년 발생한 천안시국악단 예술감독의 성추행 사건 때와 이번 천안시체육회 고위 임원들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천안시의 대응은 하나도 달라진 게 없습니다. 천안시가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책임 있게 나서 강력한 대책을 수립해야 합니다.”

 

35개 시민사회단체가 천안시체육회 고위 임원들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에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천안시민단체협의회,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전충청·세종권역, 천안젠더모임 등 충청권 35개 시민사회단체는 8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가 책임 있는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성추행, 성희롱 사건을 근절하기 위한 강력한 근본대책 마련 직장 내 성추행, 성희롱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건 발생 시 원칙대로 사건처리 직장 내 성추행, 성희롱 사건을 바로 잡기 위한 전수조사 실시 및 결과 공개 성폭력예방 집중 교육을 직급별, 부서별로 세분화해 실시 등을 천안시에 요구했다.

 

지난 2015년 천안시국악단 성추행 사건과 이번 천안시체육회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을 때 천안시는 매번 원칙에 입각해 처리하지 않고 사건 덮기에만 급급하고, 사표만 받으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대응했다며 시의 대처방식을 성토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 발표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번 사건을 수사기관에 고발할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피해자 동의 없이 고발하게 되면 2차 피해가 있을 수 있다피해자와의 면담을 거쳐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한편, 천안시체육회 임모 전 상임부회장과 김모 전 사무국장은 생활체육지도자들이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자 지난해 7월 사퇴했다. 생활체육지도자들은 성추행 사실을 적은 연판장을 작성해 천안시 감사관에 제출했지만, 천안시는 구본영 시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채 가해자로 지목된 인사들을 사퇴시키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 해 은폐의혹이 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