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동산정보
아파트분양 정보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고가분양 지적…최고 2억 6200만 원
업계 관계자, "서구, 유성구 아파트 분양가와 맞먹는 가격...평균 분양가 높다"
기사입력: 2018/01/12 [18:33]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주상복합아파트 홍보물    © 로컬투데이

 

[대전=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대전 중구 오류동 170-15 일원 서대전역 인근에 들어서는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주상복합아파트의 분양가가 평당 1000만 원까지 책정돼 고가 분양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대전 서구, 유성구 아파트 분양가와 맞먹는 가격이라는 것이 부동산업계관계자의 조언이다.

 

한국토지신탁이 12일 모델하우스 오픈과 동시에 분양에 들어간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격은 전용면적 기준 59㎡ 2억 200만∼2억 2800만 원, 63㎡ 2억 3200만∼2억 6200만 원이다.

 

이 중 일부 가구는 3.3㎡당 평균 1000만원을 넘겼다.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입주자 모집공고에 게재된 아파트 주택형별 분양가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 이는 입지여건 차이도 있지만 주상복합아파트의 경우 마감재 고급화 등을 이유로 일반아파트보다 분양가를 높게 책정하고 있기 때문이는 것.

 

업계 관계자는 “교통과 쇼핑시설이 주변에 잘 갖춰져 있다고 하더라도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은 평균 분양가가 높은 것 같다”며, "이는 인근 아파트 분양가격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근 상권 등을 확인 후 계약이 있어야 낭퍠가 없다"고 분석했다.

 

업계는 이 같은 분양가 수준은 비싼편이어서 주변 아파트 시세를 자극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오픈한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은 지하 5층~지상 32층, 1개 동에 아파트 154가구와 오피스텔 62실,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한국토지신탁은 현재 전용면적 59㎡와 63㎡형 아파트 154가구를 분양 할 뿐 , 전용면적 22㎡~33㎡의 오피스텔과 근린생활시설은 분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서대전역 코아루 써밋’의 모델하우스는 신축공사현장과 동떨어진 서구 가수원동 1326번지에 위치하고 있어 꼼꼼한 확인이 필요 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