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스포츠
문화.공연
김홍도·신윤복 그림 등 ‘보물’지정 예고
‘삼국사기‘·‘삼국유사‘등 ‘국보’ 승격
기사입력: 2018/01/04 [13:0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이현순기자
    신윤복 필 미인도(申潤福 筆 美人圖)

 

[대전=로컬투데이] 이현순기자/ 문화재청은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등 3건을 국보로 승격 예고하고,‘김홍도 필 마상청앵도‘등 8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이번에 국보로 승격 예고된 것은 삼국사기 2건과 삼국유사 1건이다.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三國史記)’(1970년 12월 30일 지정)는 1573년(선조 6년) 경주부(慶州府)에서 인출(印出)해 경주 옥산서원에 보내준 것으로, 조선 태조와 1512년(중종 7년)에 개각한 판(板)과 고려 시대의 원판이 혼합된 것이 특징이다.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三國史記)’(1981년 7월 15일 지정) 역시 보물 제525호와 유사한 판본을 바탕으로 인출한 책으로, 인출 당시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 두 건의'삼국사기'는 총 9책의 완질본이자 고려∼조선 초기 학술 동향과 목판인쇄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삼국사기’는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이 1145년(고려 인종 23년)에 삼국시대의 역사를 정리한 우리나라 최초의 관찬사서(官撰史書, 국가 주도로 편찬한 역사서)로서, 국보 지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권1~2(三國遺事 卷一~二’(2015년 3월 4일 지정)는 조선 초기 판본으로, 비록 총 5권 중 권1~2권만 남아 있으나 결장(缺張)이 없는 완전한 인출본이다.

‘임신본(壬申本)’으로 알려진 1512년 간행 '삼국유사’ 중 판독하기 어려운 글자를 보완하고 현존하지 않는 인용문헌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으며, 이미 국보로 지정돼 있는 2건의 다른 삼국유사와 대등한 가치가 있는 중요한 사료이다.

'삼국유사'는 고려 일연(一然) 스님이 1281년(충렬왕 7년) 고조선부터 후삼국의 역사·문화에 관한 설화 등을 종합한 역사서라는 점에서 한국 고대사 연구의 보고(寶庫)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2건이 국보로 지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우리나라 역사 연구의 시초를 이룬 두 사료의 위상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조선 후기 이름을 떨친 김홍도와 신윤복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알려주는 회화작품을 비롯해 고려 시대 나전칠기의 진수를 보여주는 나전경함(螺鈿經函), 제작 기법이 뛰어난 사옹원인장(司饔院印章) 등 회화와 공예품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국보·보물)로 지정 예고한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등 11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