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2016년 화장률 82.7%…전년대비 1.9%p 증가
경남 통영 95.4% 최고, 충남 청양 41.1% 최저
기사입력: 2017/12/07 [14:5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연도별 화장률

 

[세종=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보건복지부는 2016년도 전국 화장률이 82.7%로 최종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1994년도 화장률 20.5%에 비해 약 4배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15년 화장률 80.8%보다 1.9%p 높아졌다.

성별 화장률은 남성 85.4%, 여성 79.5%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5.9%p 높았다.

전체 사망자 수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지만 연령대별로는 화장률이 가장 낮게 나타나는 80세 이상 사망자수에서 여성의 비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는 20대 사망자의 경우 97.7%가 화장하는 등 60대 미만의 화장률은 95.3%였고, 60대 이상의 화장률은 79.8%로 나타났다.

다만 전년도에 비해 60대 미만의 화장률은 0.8%p 증가하는데 그쳤으나, 60대 이상에서는 2.3%p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화장률에서는 부산의 화장률이 92.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인천 91.2%, 울산 90.2%, 경남 88.9% 등 8개 시·도(서울, 부산, 대구, 인천, 대전, 울산, 경기, 경남)가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률이 낮은 지역은 제주 67.7%, 충남 68.2%, 경북 71.2%, 충북 71.4% 등의 순이었다.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은 87.8%였으나, 비수도권은 79.2%로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이 비수도권에 비해 8.5%p 높았다.

서울, 부산 등 8개 특별·광역시의 화장률은 87.6%였으나, 그 외 도(道) 지역은 79.4%로 특별·광역시에 비해 8.2%p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기준 전국 시·군·구 중 화장률이 높은 지역은 경남 통영시로 화장률이 95.4%였고, 경남 사천시 94.9%, 부산 사하구 93.7% 등의 순으로 화장률이 높게 나타났다.

이에 반해 충남 청양군이 41.1%, 경북 예천군 46.8%, 전남 장흥군 50.8%, 경북 영양군이 53.5% 등의 지역이 화장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2016년도 화장률(82.7%)는 전년도에 비해 1.9%p 증가했으며, 화장률은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도 화장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화장수요에 비해 화장로가 부족한 지역(서울, 부산, 경기 등)뿐만 아니라 최근 5년 내 화장률이 큰 폭으로 상승한 지역인 전북, 전남지역 등에 대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관련시설 확충 등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2017년 지난 10월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화장시설은 올해 3월 개원한 함안하늘공원을 포함해 총 59개소이고, 화장로는 총 346개이다.

연간 최대 화장능력(2016년 말 화장시설 58개소 기준 : 시설 당 예비화장로 1개 제외, 1일 3회, 연간 360일 가동)은 30만6,720건(1일 평균 852건)이므로 지난 2016년 사망자(28만827명) 중 화장한 사망자(23만2,128명, 1일 평균 645명)를 감안할 때 국내 화장시설은 부족하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서울, 부산, 경기 등 화장수요에 비해 화장시설이 부족한 일부 지역에서는 화장수요에 맞춘 시설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m.ehaneul.go.kr)을 통한 인터넷 화장예약 서비스가 올해 지난 11월부터 모바일 기기에서도 가능하도록 확대·시행되고 있다.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은 사용자의 위치정보(GPS)를 활용해 인근의 가까운 장사시설 정보를 보여주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장례식장 이용료 및 장례용품 가격정보를 인근 지역의 평균가격 및 전국 평균가격 정보와 비교하는 기능을 서비스함으로써 유가족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선택폭을 넓혀 장례식장 선택 시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