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경제.사회
사회
관광산업의 변화와 미래 전망
오는 11일 서울에서 2017 국제관광 협력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7/12/07 [15:44]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세종=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오는 11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17 국제관광 협력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세계 산업 판도를 뒤바꿀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 관광산업의 흐름(트렌드)을 파악하고 새로운 산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첫 번째 분과(세션)에서는 알랭 뒤페이라(Alain Dupeyras)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지역개발 및 관광 부서장이 ‘관광산업의 미래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동향(megatrend)과 정책적 대응’을 발표한다.

알랭 뒤페이라 부서장은 세계 중상층의 성장(지난 2016년 32억 명, 매년 1억 5천만 명씩 증가세), 고령화, 디지털화, 새로운 세대(Z 세대 등)의 등장이 향후 국제관광 수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국제관광객 증가에 따른 이산화탄소 배출이나 수자원 부족 등 관광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점도 짚어볼 계획이다.

또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현주 연구위원은 관광산업의 화두인 고부가 관광을 추진하기 위해 ‘럭셔리 관광의 전망과 향후 과제’를 발제한다.

이어지는 두 번째 분과(세션)에서는 경희대 관광학과 윤지환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 관광 스타트업 육성 방향’을, 고용정보원 최영순 부연구위원이 ‘관광산업의 새로운 직업 사례 및 전망’을 발표한다.

국제관광 협력포럼은 문체부가 지난 2013년부터 국제관광 현안과 전망을 논의하기 위해 기획한 정책토론회이다.

그동안 이 포럼을 통해 관광 공적개발원조(ODA) 방안, 국제관광인력 육성, 국제관광 위기관리 대응 등이 논의돼 왔다.

문체부 금기형 관광정책국장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0%를 차지하고, 전 세계 일자리 10개 중 하나를 창출하는 중요 경제산업인 관광이 앞으로 어떻게 진화할 것인지 조망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민관이 함께 장기적인 관점에서 세계 관광산업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관광의 미래를 같이 만들어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