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계룡
계룡시, 사계고택 활용 사업 ‘명예의 전당’ 헌정
문화재청 사업평가서 3년 연속 우수문화 콘텐츠로 선정
기사입력: 2017/12/07 [10:5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사계고택 예 체험교실

 

[계룡=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충남 계룡시가 3년 연속 문화재 활용사업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시에 따르면 전국 88개 지자체가 참여한 ‘2017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우수사업 평가’에서 ‘유유자적 사계고택 체험’ 프로그램이 문화재 활용 우수 문화콘텐츠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명예의 전당’ 헌정은 문화유산을 활용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이 해당 평가서 3년 연속 우수 사업으로 선정됐을 시, 문화재청이 부여하는 인센티브 제도다.

이번 헌정을 통해 계룡시 사계고택 관련 사업은 향후 각종 평가 절차 없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매년 국비를 지원 받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올해 기호문화유산활용진흥원 주관 아래 ‘유유자적 사계고택 체험’이라는 주제로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을 운영했다.

영산홍과 철쭉이 활짝 피는 5월 사계고택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별빛이 내리는 밤’ 인문학 강좌, ‘사계고택 예 체험교실’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시민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사계고택 인문 음악회에서는 역사·문화를 주제로 한 인문학 강좌와 문화예술 공연을 개최해 문화재에 대한 친근성을 높였으며, 사계 김장생 선생이 강조한 예절교육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예 체험교실은 문화재를 친숙하게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발굴·육성 하는데 힘써왔다.

그 결과 계룡시는 문화재청으로부터 프로그램이 창의적이고 타 지자체와 차별화 된 고품격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신선하다는 평가와 함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홍묵 시장은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것은 시민여러분의 성원과 관심 덕분”이라면서 “내년에도 생생문화재사업을 통해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문화재 안에서 직접 소통하고 즐기는 복합문화 공간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행·재정 뒷받침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