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 사회
local 광주.전남
수성송에 매혹된 화가, 해남의 시간을 그리다
해남 김창수 화가 ‘수성송과 해남풍경’개인전
기사입력: 2017/12/06 [14:35]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김윤선기자

 

    김창수 화가


[해남=로컬투데이] 김윤선기자/ 해남군청 앞 광장에는 높이 17m, 둘레 3.18m의 소나무, 수성송(守城松)이 위풍당당한 기세로 서있다.

조선시대 왜구를 물리친 기념으로 심었다는 수령 500여년의 곰솔은 지금도 해남읍을 지키는 상징으로 군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0년 넘게 수성송을 꾸준히 그려온 지역화가 김창수 작가가 두 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미술대를 졸업하면서 열었던 첫 개인전 이후 28년만에 갖는 작품전의 주제는 ‘수성송과 해남풍경’.

지난 2004년부터 그려온 수성송 연작을 비롯해 고향 화산면 관동리의 풍경, 우수영 문화마을 등 해남의 자연과 사람들을 화폭에 담았다.

특히 100폭(130×162cm) 캔버스를 눈덮인 수성송으로 가득 채운 '2006 수성송' 푸른잎 성성한 소나무 아래 자전거 탄 학생들이 노니는 '가을 수성송' 곰솔 특유의 철갑을 두른듯한 나무껍질을 묘사한 '근경 수성송' 등 계절과 시점에 따라 변화무쌍하게 표현되는 수성송 연작 시리즈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수성송이 담고 있는 활달한 기상이 한눈에 드러나기 때문에 작가가 가장 선호한다는 드로잉 작품들도 또 다른 감동을 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난 14년동안 수없이 그린 수성송 중 17점을 엄선해 선보일 예정으로 시간의 흐름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 수성송의 모습을 되짚어 보는 재미도 있다.

김창수 화가는 “해남읍의 한가운데 있는 수성송은 해남군민에게는 마음의 고향이자 자부심과도 같은 의미이다”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한 수성송과 그 주변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 이웃들을 그리게 됐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해남문화예술회관 2층 전시실에서 개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