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뉴스
local 세종.대전
대전시, '4차 산업혁명 등 1,520억+α 규모 펀드' 최종 선정
4차 산업혁명 중소·벤처기업 30∼50억 규모 30개 기업, 지방기업 펀드 10억 규모 10개 기업 투자
기사입력: 2017/10/11 [11:24]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주영욱기자
    대전광역시청

 

[대전=로컬투데이] 주영욱기자/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특별시 육성을 목표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4차 산업혁명 분야 투자조합’이 중소벤처기업부 및 한국벤처투자의 모태펀드 출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금번 공모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운용사에 총 37개 사가 신청해 12개 사가 선정됐으며, 1,000억 원 이상 규모는 대전시가 출자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를 운용사로 한 ‘에이티넘리딩컴퍼니투자조합’이 유일하다.

금번 출자사업은 정부 일자리추경에 따라 추진한 공모사업으로 금년 4/4분기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게 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4차 산업혁명 투자조합은 대전시 150억 원 출자를 기반으로 운용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322억 원을 출자하고, 공모선정에 따라 모태펀드 375억 원 유치하게 돼, 최소 1,400억 원 이상 규모의 펀드로 신규 결성·운용하게 된다.

운용기간은 7년간이며, 투자대상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 중소·벤처기업으로 유망 신산업을 육성하고, 강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건당 투자액은 30억 ∼ 50억 원 이내, 업체당 총 투자액 제한은 두지 않고 있다.

대전시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대덕특구 4차 산업혁명 분야 연구소기업 등 우수기술 창업이 활발해지고, 중견기업 육성에 본 펀드를 적극 활용해 벤처캐피탈 투자공백으로 인한 투자 갈증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 성장단계별 자금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티넘리딩컴퍼니투자조합’은 금년 12월말 결성총회 이후 3년간 최소 30개 기업에 1,300억 원 이상 투자할 계획으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문화산업진흥재단 등 지역 유관기관들과 협업해 투자기업을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지방기업 분야에도 대덕벤처파트너스(유)를 운용사로 제출한 120억 원 규모 투자조합이 선정되기도 했으며, 건당 10억 원 규모로 10개 기업 이상 투자가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