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뉴스
local 서울.경기
고양시 “정화조 내부청소 선택이 아닌 필수”
관내 정화조 소유자에 ‘내부청소 안내문’ 일제 발송
기사입력: 2017/10/11 [13:3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김영남기자
    정화조 내부청소 안내문

 

[고양=로컬투데이] 김영남기자/ 고양시는 개인하수처리시설 중 하수도법상 1년 이내 내부청소가 의무화돼 있는 관내 정화조 소유자 또는 관리자 약 11,000여 명에게 청소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시 관내 정화조 및 오수처리시설 등 개인하수처리시설은 약 1만 9천여 개소가 운영 중이다. 특히 정화조의 경우 연 1회 이상 내부청소를 하지 않을 경우 악취 발생 및 시설 처리능력이 떨어져 민원발생의 주원인이 된다.

시에서 제작한 안내문에는 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정화조 내부청소 관련규정을 비롯해 ▲관내 12개소의 분뇨수집·운반업체 현황 ▲현행 청소요금 산정방법 ▲분뇨 및 정화조 오니 청소요금 부과기준 단일화(1L) 및 청소요금 인상(2020년까지 3년간)과 관련한 내용 등이 기재돼 있다.

시 관계자는 “연 1회 이상 정화조 내부청소는 법적 강제사항을 떠나 악취 및 수질오염을 최소화하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실천사항”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하수도법은 연 1회 이상 정화조 내부청소를 이행 하지 않을 경우 10만 원에서 100만 원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