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천안
천안시, 체육회 의혹 제기 언론사에 “구독·광고·취재협조 중단”
시장 명의 공문 C사 대표에 발송…‘편파·왜곡·추측성 보도’ 반박
기사입력: 2017/10/10 [11:02]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엄병길기자
▲  천안시가 C사에 보낸 공문. © 로컬투데이


[
천안=로컬투데이] 엄병길기자/ 천안시가 천안시체육회의 채용비리 등 여러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신문구독 중단 취재협조 거부 보도자료 제공 중지 광고 중단을 실시하겠다는 공문을 우편으로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추석을 며칠 앞두고 천안시장 명의의 공문을 C사 대표이사에게 보내 927일부터 이 같은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해당 공문에서 귀사는 지난 613일부터 현재까지 천안시체육회와 관련된 기사를 20여 차례에 걸쳐 명확한 근거 없이 의혹 보도함으로써 시정에 대한 오해와 불신을 증폭시키고 있다이에 천안시공무원노조에서는 914천안시체육회 언론보도 관련 노조 입장에서 해당 언론사를 대상으로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시가 적극적인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고 표명했다고 전했다.

 

시는 이 공문에 천안시체육회 직원 채용 관련 오보내용이라는 A4 5장 분량의 별첨 자료를 첨부해 발송했다. 별첨 자료에서 시는 C사의 보도내용을 편파·왜곡·추측성 보도라고 규정짓고 반박에 나섰다.

 

먼저 시는 체육인들조차 접속하지 않는 체육회홈페이지만 불과 하루만 반짝 채용공고를 냈다는 부분에 대해 채용공고 기간은 201512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이라고 밝혔고,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P씨가 직접 선거캠프에 돈을 갖다 줬다는 말을 했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는 보도에는 3자가 발언한 내용을 확인 없이 기사화한 것으로 신빙성 결여라고 지적하면서 타 언론사가 P씨 부인을 인터뷰해 남편 P씨의 특혜채용과 관련해 기사가 보도된 것도 모르고, 관심도 없다고 한 보도를 정확한 보도라고 덧붙였다.

 

“P씨가 ‘2010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1500만원씩 모두 3000만원을 구본영 시장 후보자의 선거캠프에 갖다 줬다고 말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C사의 보도에 대해서는 정치후원금은 P씨가 아닌 부인이 직접 내고 금액도 사실과 다름이라는 반박과 함께 두 번의 선거에서 P씨 부친과 부인이 총 1500만원을 냈다는 서북구선거관리위원회의 확인 공문을 첨부했다.

 

시는 시장이 시청 직원을 통해 P씨 채용을 지시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천안시청 관련부서 담당직원 확인결과 직원들의 증언사실 없음이라고 밝혔고, 또 다른 채용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H씨의 채용에 대해 체육회장직을 겸직 중인 천안시장이 오래 전부터 점지한 인물이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는 응시자들의 주요이력을 공개하며 ‘H씨는 대한OO협회홍보위원, 1급 전문 스포츠지도사등의 이력이 있다면서 정당성을 강조했다.

 

구 시장이 공무원까지 수시로 닦달하며 왜 안 뽑느냐고 역정을 냈다는 보도에는 천안시청 관련부서 담당공무원 확인결과 그런 사실 없음이라고 밝혔고, “자신의 선거에 도움을 준 인물 등 특정인을 채용하도록 부하 직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 없고 사실과 전혀 다름이라고 적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