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컬충남.충북
로컬 충북
진천군 가파른 인구증가세…8만명 돌파 임박
7월 인구증가율 전국 2위, 충북혁신도시 덕산면 인구 비약 증가
기사입력: 2017/08/11 [12:0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정지은기자
    진천군

 

[진천=로컬투데이] 정지은기자/ 진천군의 인구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8만 돌파를 코앞에 뒀다.

10일 충청북도 인구통계 및 법무부 외국인 통계에 따르면, 진천군의 인구는 7월말 기준으로 외국인 포함 7만 7,895명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753명이 증가했다.

7월 중 진천군의 주민등록 인구증가율은 0.95%을 기록하며 전국 220여개 기초자치단체 중 경북 예천군(1.26%)에 이은 2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충청북도의 주민등록상 총 인구는 183명이 증가했으며, 11개 자치단체 중 진천군(684명)과 증평군(32명)만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전입 인구는 1,448명, 전출 인구는 760명 이었다.

전입인구 중 진천군 관내 이동 인구 306명으로 약 21.1%를 차지했으며, 타 시·군 및 시·도 등 관외 전입 인구는 1,142명으로 약 78.9%로 나타났다.

충북혁신도시 조성 지역인 덕산면은 공동주택 본격 입주 전인 2015년 초 인구수가 5000명대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11월 1만명을 돌파했고 7월말 현재 순수 내국인 인구수만 1만 3,450명을 기록하며 진천군의 인구 증가세를 견인하고 있다. 이중 혁신도시 내에 거주하는 인구는 7,226명으로 덕산면 전체인구의 약 53%를 차지하고 있다.

오는 2020년까지 충북혁신도시 진천군 지역에 조성 예정인 공동주택은 총 10,126호로, 주택 조성 및 입주계획에 따라 현재까지 약 25%인 2,600여 세대가 입주한 상황이다.

2018년에는 4개 단지에 걸친 약 4,000여호의 대규모 아파트 공급을 앞두고 있어 향후 더 가파른 인구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이며, 진천군은 입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교육·문화·예술 등 주민의 정주여건 확충과 양질의 일자리 공급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모양새다.

군은 충북혁신도시 내 청소년문화의집이 오는 9월 준공 예정에 있어 개관 준비에 한창이며, 향후 건강생활지원센터, 육아종합지원센터, 태양광 허브공원 조성 등을 통해 주민 눈높이에 맞는 정주여건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친환경에너지 클러스터 구축과 지속적인 우수기업 유치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지난 10일에는 진천군 일자리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추진회의를 진행하는 등의 노력을 쏟고 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보와 최적의 정주여건 조성은 인구증가를 위한 핵심 전략”이라며 “인구 15만 진천시 승격을 조기 견인할 수 있도록 보육시설 확대, 편의시설 확충, 교육여건 개선 등 주민 정주여건 확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