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독자기고
[기고] 스몸비 사고를 줄이려면?
기사입력: 2017/08/09 [16:39]  최종편집: 로컬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아산경찰서 온천지구대 경사 이제훈

[아산=로컬투데이] 스몸비란 2015년 독일에서 처음 사용된 단어로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느릿느릿 걷는 사람들을 뜻하는 단어인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이다.

 

▲     © 로컬투데이

최근 10여 년간 스마트폰 보급의 증가와 함께 스몸비의 문제점이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다. 얼마 전 언론보도에 따르면 스몸비 사고로 미국에서는 60대 여성이 맨홀뚜껑에 빠져 사망했고, 중국에서는 20대 여성이 호수에 빠져 익사하는 등 여러 건의 사고들이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이유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걸을 때 사고가 일어날 위험성이 80%에 이를만큼 높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로 세계 각국에서는 스몸비 사고 관련 대책에 앞장서고 있다. 벨기에는 스마트폰 전용도로가 있으며 미국의 뉴저지주는 보행중 스마트폰 사용에 벌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독일에서는 스마트폰 보행신호기가 설치되어 있다.

 

우리나라 서울 일부에서도 ‘걸을 때 스마트폰 주의’, ‘걸을때는 안전하게’ 등의 문구가 적힌 표지안내판 등을 부착하여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와 같이 다양한 스마트폰 대책이 보다 활성화 되어야 할 것이며 이에 앞서 더욱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나 먼저 스몸비가 되지 않는 것이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나 차가 다니는 곳에서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스마트폰 사용에 있어 우리 모두의 자각과 의식의 변화가 선행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산경찰서 온천지구대 경사 이제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